1차 접종 목표 달성…文대통령 "일상 회복 앞당겨질 것"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 목표 달성과 관련해 국민들에 감사의 뜻을 전하며 "지금처럼 접종률을 높이면서 적절한 방역 조치를 병행해 나가면 단계적 일상 회복의 희망도 분명 앞당겨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17일 SNS에 "접종 시작 204일 만에 전체 인구의 70%가 1차 접종을 마쳤다"며 `코로나 백신 3,600만 명 접종` 목표 달성을 알렸다.

문 대통령은 "OECD 국가 중에 인구 34만 명의 아이슬란드를 제외하고 최단 기간에 달성한 기록으로, 놀라운 접종 속도"라며 "속도에서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대한민국의 저력을 백신 접종에서도 여지없이 보여줬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의 우수한 접종인프라와 함께 의료진의 헌신적인 노력, 국민들의 높은 참여 의식이 함께한 덕분"이라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국민 80% 접종을 향해 나아가고, 머지않아 접종완료율도 세계에서 앞선 나라가 될 것"이라며 `일상회복`의 희망을 알렸다. 특히 "코로나 장기화로 어려우신 소상공인들과 자영업하시는 분들께 특별히 위로와 격려를 드린다"며 "어려움을 잘 알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1차 접종만으로 해결되지는 않지만, 2차 접종을 앞당기면 조금씩 형편이 나아질 것"이라며 "정부도 노심초사 최선을 다하고 있으니 조금만 더 힘을 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끝으로 "국민들 모두 힘내시고 희망을 가지시기 바라며, 서로 격려하며 희망을 북돋우는 추석되시길 기원한다"고 했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