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공장, AI 탑재한 `로봇견`이 지킨다

현대차그룹이 `공장 안전 서비스 로봇`을 처음 공개하며 기아 오토랜드 광명에서 시범 운영에 들어갔다.

이 로봇은 현대차가 인수한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4족 보행 로봇 `스팟(Spot)`에 현대차 로보틱스 랩의 인공지능 기반 소프트웨어를 결합해 만들어졌다.

유연한 관절 움직임으로 이동이 어려운 좁은 공간과 계단을 자유롭게 다니며 사람 눈으로 확인하기 힘든 사각 지대까지 파악이 가능하다는 현대차 측의 설명이다.

또 3D Lidar와 열화상, 전면 카메라 등의 센서와 딥 러닝을 통해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수집, 처리할 수 있다며 이를 통해 출입구의 개폐 여부 인식을 비롯해 고온 위험과 외부인 무단 침입 감지도 할 수 있다.

현대차는 특히 인공지능 기반의 내비게이션을 통해 이 로봇이 산업 현장 내 정해진 곳을 자율적으로 돌며 순찰을 할 수 있어 사무실 등 외부에서도 공장 점검이 가능하다며 내장된 통신 모듈과 관제 시스템으로 로봇을 원격 조종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시범운영을 통해 축적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현대차는 새로운 기능들을 보강해 다른 산업 현장에도 투입하겠다는 계획이다.
현대차 공장, AI 탑재한 `로봇견`이 지킨다

임원식기자 ryan@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