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력사 134개 업체에 대하여 87억원 조기 지급



이디야커피가 ESG경영을 통한 상생가치의 실현을 위하여 추석 명절 전에 협력사 대금을 조기 지급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조기 지급 규모는 134개 업체 대상 약 87억원으로 명절 전 협력사들의 비용 부담을 낮춰 주고 협력사와의 동반성장과 상생경영을 도모하기 위함이다.

이디야커피는 상생경영을 이념으로 하는 국내 중견기업으로 각종 사회 공헌 사업은 물론이고 가맹점 및 협력사와의 상생제도를 운영하는 국내 최대 커피 프랜차이즈이다.

이디야커피는 협력사와의 상생을 위해 협력업체 서비대스 교육 및 우수협력업체 포상 제도를 운영 중이며 인테리어 협력업체를 대상으로 반기별 고객 서비스 교육을 시행하고 우수 업체에게는 연 1회 200만원 상당의 포상금을 별도 집행하는 등 협력사와의 동반성장을 위한 제도를 수년간 운영 중이다.

이디야커피는 가맹점주 자녀들을 위한 캠퍼스 희망기금과 가맹점에서 근무하는 메이트들을 위한 메이트 희망기금 제도를 운영하며 가맹점과의 상생에도 앞장서고 있다.

이디야커피 목정훈 경영관리본부장은 “코로나 19가 길어지는 가운데 협력사와의 동반성장과 상생경영을 위해 이번 추석 명절을 맞이하여 대금 조기 지급을 진행하기로 하였으며 협력사들과의 상생을 통해 국내 최대 규모의 커피 프랜차이즈가 될 수 있었다. 앞으로도 대금 조기 지급 외 다양한 상생 제도를 통해 협력사들과 동반성장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조세일보 / 박병우 전문위원 pabw@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