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2008명 신규확진…추석 전국 재확산 우려

17일 신규 확진자 수는 또다시 2천명을 넘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2천8명 늘어 누적 28만1천938명이라고 밝혔다.

전날(1천943명)보다 65명 늘면서 지난 15일(2천79명) 이후 이틀 만에 다시 2천명대를 나타냈다.

지난주 금요일(9월 10일)의 1천892명과 비교하면 116명 늘었다.

보통 발표일 기준으로 주간 피크인 수요일에 2천명대로 치솟은 뒤 서서히 내려오는 추세지만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산세가 거세지면서 지난달 20일(2천50명) 이후 4주만에 다시 `금요일 2천명대`를 기록했다.

특히 이날 오후부터 추석 귀성 행렬이 시작되면서 대규모 인구가 이동할 것으로 예상돼 전국적 확산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지난 7월 초 시작된 4차 대유행은 두 달이 훨씬 넘도록 이어지고 있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1천211명) 이후 73일 연속 네 자릿수로 집계됐다.

지난 11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1천864명→1천755명→1천433명→1천497명→2천79명→1천943명→2천8명을 기록해 하루 최소 1천400명 이상씩 나왔고, 많게는 2천명 안팎을 오갔다.

1주간 하루 평균 1천797명꼴로 나온 가운데 지역발생 확진자는 평균 1천766명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1천973명, 해외유입이 35명이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