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이니 키, 새 솔로 앨범 수록곡 2곡 직접 작사



‘만능 치트키’ 샤이니 키가 새 솔로 앨범에 수록된 2곡을 직접 작사했다.

9월 27일 발매되는 키의 첫 미니앨범에는 타이틀 곡 ‘BAD LOVE’(배드 러브)는 물론, 키가 직접 작사한 ‘Saturday Night’(새터데이 나이트)와 ‘Eighteen (End Of My World)’(에이틴) 등 총 6곡이 수록되어 있다.

신곡 ‘Saturday Night’는 글루미한 신스 패드와 리드미컬한 베이스 라인의 묘한 조화가 80년대 감성을 선사하는 디스코 장르의 곡으로, 가사에는 사람들이 많아도, 시끄러운 곳에 있어도 채워지지 않는 마음 한 켠의 공허함과 허전함을 그렸다.

더불어 ‘Eighteen (End Of My World)’은 서툰 행동들로 서로 상처를 주고받던 어린 시절에 대한 감상과 위로를 담은 따뜻한 분위기의 팝 곡으로, 여린 도입부와 치솟는 듯한 후렴구의 대비가 매력적이며, 보컬 그룹 헤리티지가 콰이어로 참여해 곡의 후반부 감정을 고조시켰다.

앞서 키는 2018년 발표한 첫 정규 앨범 수록곡 ‘I Will Fight’(아이 윌 파이트), ‘Easy To Love’(이지 투 러브), ‘미워 (The Duty of Love)’, ‘This Life’(디스 라이프) 등의 작사에도 참여, 풍부한 표현력과 감성을 선보인 바 있어, 이번 앨범을 통해 들려줄 음악이 더욱 기대를 모은다.

한편, 키의 첫 미니앨범 ‘BAD LOVE’는 9월 27일 오후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전곡 음원 공개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