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투자증권은 16일 카카오에 대해 단기 모멘텀 부진을 전망하며 목표주가를 기존 18만5천원에서 17만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김소혜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날 분석보고서를 통해 "최근 카카오의 주가는 고점 대비 28% 하락하면서 각종 규제 관련 우려가 반영됐다고 판단하지만 그간 신규 사업 영역에서 수익화를 성공시키며 기업가치를 증대시켜온 점을 고려하면 단기 모멘텀은 부진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같이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이어 모빌리티와 페이 사업 부문의 가치를 각각 2.5조원, 6.8조원으로 하향했다.

김 연구원은 "IPO를 앞둔 카카오페이와 카카오모빌리티의 확장성에도 다소 제동이 걸릴수 있다"며 "당분간 정부 규제 관련 뉴스플로우에 따라 주가 변동성이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경준기자 jkj@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