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NSC 연이틀 개최 "北 미사일 발사 동향 주시"

청와대가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발사와 관련된 대내외 동향을 면밀히 주시하고, 최근 한미·한일·한미일 북핵수석대표 협의 및 한중 외교장관회담 성과 등을 바탕으로 유관국들과의 협의를 한층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16일 오후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 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이같이 논의했다. 청와대는 전날에도 북한의 단거리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NSC 긴급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지난 13일 개최된 한-호주 외교·국방(2+2) 장관회의와 외교·국방장관 회담 성과에 대한 평가도 있었다. △코로나-19 및 경제 회복, △기후변화, △핵심광물 공급망, △우주 및 국방과학기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 간 협력을 더욱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참석자들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첨단과학기술 기반의 강군 육성을 위해 그동안 추진해 온 △국방 R&D의 국가과학기술 역량 활용과 투자 확대, △미래형 국방과학기술 개발 추진 성과를 점검하고, 군과 산·학·연의 연계 협력을 통해 국방 R&D 사업을 한층 체계적으로 육성하기 위한 방안도 협의했다.

회의에는 국방과학기술의 군-산·학·연 협력 강화 방안 협의를 위해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박수경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 강은호 방위사업청장,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 등이 참석했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