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채용 나선 김남구 회장 "금융으로 사회에 이바지할 동반자 찾는다"

김남구 한국금융지주회장이 16일 자회사인 한국투자증권의 채용설명회에 직접 참여해 청년들과 회사의 비전을 공유했다.

김 회장은 올해로 19년빼 한번도 빠짐없이 채용설명회장을 찾아 학생들과 소통해오고 있다.

한국투자증권 본사 강당에서 개최된 채용설명회 현장에는 사전 참가 신청한 학생 2,896명 중 각 학교를 대표하는 49명이 참여했다.

코로나 상황을 감안해 줌 화상회의에도 선발된 49명의 학생이 자리했으며 1천8백여 명이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참여했다.

김 회장은 `우리의 꿈`이라는 주제의 강연에서 "우리는 금융을 통해 사회에 이바지하려는 비전을 갖고 있다"며 "우리와 같은 꿈을 갖고 목표에 도전할 동반자를 찾는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또 강연 후 Q&A시간에 `만약 취준생이라면 어떤 역량을 키울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 "스펙도 좋지만 나의 인생이 어떤 방향으로 이어져왔는 지, 또 앞으로 무엇을 하고 싶은 지 되물으며 자기만의 인생 스토리를 정리해 볼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한국투자증권은 하반기 공개채용을 통해 100명 내외의 신입사원을 채용할 계획이다.

오는 28일 오후 5시까지 온라인으로 입사지원서를 제출하면, 이후 AI 직무역량평가와 2차례 걸친 면접을 통해 최종 합격자를 선발한다.

지수희기자 shji6027@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