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8년 청와대를 찾은 北 김여정(청와대 제공)

지난 2018년 청와대를 찾은 北 김여정(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한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담화에 청와대가 공식 대응을 자제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6일 기자들이 김 부부장의 담화에 대한 입장을 묻자 "특별히 언급하지 않겠다"고 했다.

전날 문 대통령은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SLBM) 수중 발사 성공을 치하하며 "여러 종류의 미사일전력 발사 시험의 성공을 통해 우리는 언제든지 북한의 도발에 대응할 수 있는 충분한 억지력을 갖추고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발언이 나온 지 약 4시간 만에 김 부부장은 "남조선의 문재인 대통령이 부적절한 실언을 했다"며 "한 개 국가의 대통령으로서는 우몽하기 짝이 없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통상 한국 대통령을 지칭할 때 ‘남조선 당국자’라는 표현을 사용해왔던 북한이 문 대통령을 직접 호명한 것은 이례적이다.

청와대가 대응을 자제한 대신, 통일부는 "어떠한 경우에도 상대방에 대한 기본적 예의와 존중은 지켜져야 한다는 것을 분명히 강조한다"고 김 부부장을 향해 경고했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