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재, 홀로서기 후 가장 먼저 선택한 일은 ‘선한 영향력’ 실천



가수 겸 배우 김희재가 명예 소방관으로 위촉된다.

김희재는 지난 2018년 1월부터 소방관들의 처우 개선을 위해 나선 뒤 2019년 소방경으로 1계급 특진을 한 박해진의 뒤를 이어 오랫동안 소망하던 ‘선한 영향력’을 실천하게 됐다. 이는 홀로서기에 나선 직후 행보라 박수를 받고 있다.

“누구나 하고 싶은 일과 해야 할 일로 나누어 생각을 한다. 처음부터 내가 누군가를 도울 수 있는 사람이 되길 원했다. 작던 크던 생각한대로 실천하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을 생각이다”라며 입버릇처럼 사회의 일원으로 도움을 주길 원하던 가수 겸 배우 김희재가 첫 행보로 택한 것은 소방관들을 직접 돕는 일이었다고.

김희재는 평소 인터뷰 기회나 팬들에게 메세지를 쓸때마다 "항상 남을 돕는 사람이 되고 싶었다. 앞으로 내가 무엇을 할 수 있을지는 아직 나 조차도 모른다. 허나, 어릴 때부터 활동을 해오며 느낀 것은 주변에 또는 나 조차도 도움이 간절할 때가 많더라. 그럴 때 ‘누군가 작은 도움이라도 줬다면’이라는 생각을 하며 자랐다. 이제 천천히 해볼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미스터트롯’ 활동 당시에도 김희재는 팬들과 1주년을 기념하기위해 365만원을 ‘희랑’ 이름으로 기부하며, 남친다운 면모를 선보였고, 해군 후배들을 위해 직접 기부하며 선한 영향력이 주는 작은 기적들로 박수를 받았은 바 있다.

소방청 관계자는 “영광이다. 우린 소방경 박해진이 꾸준히 보여준 진심에 감동했고, 김희재 소방관의 진심을 느꼈다. 태어날 때부터 선한 사람들이 있다면 박해진, 김희재 같은 분들일 것이라 생각한다. 소방경 박해진이 연기자로서 많은 부분을 소방청과 함께 했다면, 가수이자 연기자인 김희재와 함께 소방인으로서 꾸려갈, 또 다른 국민의 힘이 되어 줄 소방관에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이어 “여전히 우린 힘든 시기를 묵묵히 걸어가고 있다. 위로의 대명사로 불리는 김희재의 목소리가 아프고 힘들어 지친 국민들에게 큰 위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이며 김희재를 환영했다.

박해진은 이미 소방청 홍보대사를 넘어 소방경으로 여전히 활동 중이다. 박해진의 선한 영향력을 이어받아 동생 김희재가 소방관들과 국민의 안전을 위해 펼치게 될 또 다른 특별한 선행이 기대된다.

한편 김희재는 오는 27일 정식 명예 소방관으로 위촉식을 가진 후 소방관으로 많은 부분을 함께 할 예정이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