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놀란 `태권도의 멋`…`아갓탤` 우승은 불발

미국 NBC 인기 오디션 프로그램 `아메리카 갓 탤런트(America`s Got Talent)`에 출연한 세계태권도연맹(WT) 시범단이 결승까지 올랐으나 아쉽게 우승을 놓쳤다.

WT 시범단은 16일(이하 한국시간) 아카데미 시상식 장소인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의 돌비 극장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아메리카 갓 탤런트` 시청자 투표 결과 발표에서 결승에 오른 10개 팀 중 상위 5위 안에 드는 데 실패했다.

전날 같은 장소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WT 시범단은 10개 팀 중 5번째로 출연해 장기인 공중 높이차기와 송판 격파 등을 선보이며 심사위원들과 관객의 눈길을 다시 한번 사로잡았다.

WT 시범단은 지난해 1월 `이탈리아 갓 탤런트`에 출연해 골든 버저를 받으며 결선에 진출했고, 해당 영상을 본 아메리카 갓 탤런트 측의 거듭된 출연 요청으로 올해 봄 오디션에 참가했다.

이후 나일한 단장과 서미숙 연출 감독을 포함해 한국에서 출발한 17명의 단원과 미국 현지에서 합류 9명의 단원으로 구성된 WT 시범단은 지난달 중순부터 `아메리카 갓 탤런트` 준준결승에 참가하며 미국 현지에서 경연을 이어왔고, 결승까지 진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비록 우승을 차지하지는 못했지만 WT는 "시범단의 출연으로 태권도는 단순한 격투기를 넘어 평화와 희망을 전달하는 스포츠로서, 전쟁과 재해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전 세계 청소년들에게 꿈과 희망을 전파하는 스포츠 이상의 가치를 보여줬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아메리카 갓 탤런트는 미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초대형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이번 결승전을 끝으로 16번째 시즌을 마무리했다.

이번 시즌 우승은 마술을 통해 관객들에게 놀라움을 안긴 더스틴 태블라가 차지하고, 상금 100만달러(약 11억7천만원)를 받았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