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반도체·배터리 소재 5년간 5.1조 투자"

SK㈜와 자회사들이 차세대 배터리 등 첨단소재 사업에 총 5조1천억원을 투자한다는 목표를 발표했다.

SK㈜는 15일 기관투자자와 애널리스트를 대상으로 기업설명회를 열고 `첨단소재 사업의 중장기 성장전략`을 공개했다.

SK㈜는 "기존 사업과의 시너지 및 선제적 투자를 통해 미래 핵심 소재 선점을 추진 중"이라며 "고부가, 고성장 신규 영역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 글로벌 협업, 인수·합병을 통해 글로벌 소재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투자 지분 가치는 올해 7조원에서 2025년 25조원이상으로, 상각 전 영업이익(EBITDA)을 1조1천억원에서 3조4천억원으로 확대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SK㈜와 자회사는 반도체 소재 사업에 2조7천억원, 화합물 배터리 소재에 1조원, 차세대 배터리 소재에 1조4천억원을 투자한다. SK㈜가 지분을 보유 중인 왓슨도 1조원을 자체적으로 투자한다.

SK㈜는 실리콘 웨이퍼의 생산량을 증대하고, EUV(Extreme Ultra Violet, 극자외선) 포토 등의 핵심 소재 국산화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차세대 양극재를 연 5만t을 생산할 수 있도록 국내 생산 공장 등을 확장하고, 실리콘(Si) 음극재도 2023년 세계 최초 양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SK㈜ 관계자는 "첨단소재 관련 투자가 한국 반도체, 디스플레이, 배터리 산업의 안정적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