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내달 출시 아이폰13 공개…시장반응은 "혁신없다"

애플이 현지 시각으로 14일 스마트폰 신제품 `아이폰13` 시리즈를 선보였다.

이번에 내놓은 `아이폰13` 시리즈는 아이폰13 미니, 아이폰13, 아이폰13 프로, 아이폰13 프로 맥스 등 총 4가지로 구성됐다. 색상은 `아이폰13 미니`와 `아이폰13` 기준으로 레드, 스타라이트, 미드나이트, 블루, 핑크 등이다. `아이폰13 프로`와 `아이폰13 프로 맥스`는 그래파이트, 골드, 실버, 시에라 블루 등이다.

‘A15 바이오닉칩’ 탑재한 역대급 빠른 아이폰

애플 내달 출시 아이폰13 공개…시장반응은 "혁신없다"

<신제품을 설명하는 팀 쿡 / 사진=애플>

애플은 이날 역대급 빠른 속도를 구현할 A15 바이오닉 칩을 강조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아이폰13` 시리즈는 최고의 `아이폰`을 원하는 고객을 위한 최고의 제품"이라고 밝혔다. 애플은 `아이폰13` 시리즈에 A15 바이오닉 칩을 적용했다. 경쟁 제품 대비 처리 속도가 50% 정도 빠르다는 게 애플의 설명이다. 하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경쟁 제품과 비교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경쟁 제품 대비 신규 6코어 CPU는 최대 50%, 4코어 GPU는 30% 빠르다고 애플은 설명했다. 16코어 뉴럴 엔진은 초당 15조 8000억 회의 연산을 수행, 더욱 빠른 머신 러닝 컴퓨팅과 카메라 기능을 가능하게 한다.

카메라는 시네마틱 모드가 강화돼 전문적인 동영상 촬영이 가능하다는 것이 애플의 설명이다. 시네마틱 모드는 동영상을 촬영할 때 주변 배경이 흐려지고 인물이 두드러지도록 하는 기능이다.

배터리 성능도 개선됐다. 아이폰13미니와 아이폰13프로는 전작 대비 1시간 30분, 아이폰13와 아이폰13프로맥스는 전작 대비 2시간 30분 연장된 배터리 시간을 자랑한다.

가격은 `아이폰13 미니` 699달러, `아이폰13` 799달러, `아이폰13 프로` 999달러, `아이폰13 프로 맥스` 1099달러로 책정됐다.

`아이폰13` 시리즈는 미국에서 17일부터 사전 예약을 시작해 24일 공식 출시된다. 한국은 10월 초부터 판매가 이뤄질 예정이다.

2년 만에 등장한 아이패드 미니…각진 디자인으로 등장
애플 내달 출시 아이폰13 공개…시장반응은 "혁신없다"

<6세대 아이패드 미니 / 사진=애플>

이날 행사에선 지난 2019년 5세대 제품 출시 이후 2년 이상 차세대 제품 소식이 없었던 6세대 아이패드 미니가 등장했다. 신형 아이패드 미니는 모서리가 각진 디자인으로 외형이 완전히 바뀐 모습을 선보였다.

스마트폰 화면 크기의 확장으로 `소형 태블릿` 아이패드 미니의 입지가 애매해지고 있던 도중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이후 태블릿 소비가 급격히 늘면서 신모델을 선보인 것으로 보인다.

아이패드 미니에도 A15 바이오닉이 탑재됐으며 아이패드 미니 시리즈 최초로 라이트닝 단자 대신 아이패드 프로와 같은 USB-C 타입 단자를 지원해 성능과 편의성을 높였다.

충전 성능은 물론 데이터 전송 속도도 전작의 10배인 5Gbps로 높아졌고 `애플펜슬 2세대`와 5G 네트워크지원, USB-C 타입 충전 단자 채택 등으로 활용도를 높였다고 애플은 설명했다.

혁신 없었던 애플…당일 하락 마감
애플 내달 출시 아이폰13 공개…시장반응은 "혁신없다"

<애플워치7 / 사진=애플>

애플이 신제품 라인업을 공개하며 이목을 끈 가운데 `혁신`보다는 점진적인 `개선`에 방점을 뒀다는 평이 나온다.

뉴욕타임즈는 현지시각으로 14일 아이폰 13의 디자인을 두고 전작과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는 평을 내놓기도 했다.

실제로 `아이폰13` 시리즈의 디자인은 전작과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아이폰 13의 전면 노치 크기가 20% 정도 줄어든 정도이다. 노치는 `아이폰` 화면 상단 검은 직사각형 모양으로 움푹 파인 부분을 말한다.

또 용량의 경우 전작에서 지원한 64GB가 `아이폰 13` 시리즈에서는 제외됐다. 128GB를 기본으로 256GB와 512GB만을 지원한다.

역대 가장 넓고 밝은 화면을 제공하는 `애플워치7`의 경우, IT 팁스터(정보 유출자)들이 각진 모서리의 디자인 등 큰 변화를 예고하며 기대를 모은 바 있다. 하지만 예측했던 것과 달리 아닌 전작과 유사한 틀에서 화면 크기를 키운 모습이었다.

또 새로운 건강 측정 기능이나 배터리 성능의 비약적 개선 등은 이뤄지지 않았다는 평가가 나온다. 애플워치 7은 자전거를 타기 시작하는 시기를 자동감지하는 기능이 추가됐고 충전 속도가 33% 높이는 수준의 개선이 이뤄졌다.

한편 애플워치 7은 이날 공개된 신제품 중에 유일하게 정확한 출시일을 밝히지 못하고 하반기 출시 예정으로만 전해졌다. 디자인 변화로 인해 초기 생산 과정에 차질이 빚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폰 시리즈 프로 모델에는 최대 120Hz 주사율을 지원하는 프로모션 기능이 탑재돼 더 부드러운 화면과 빠른 반응속도를 보여준다. 다만 120Hz 주사율 역시 안드로이드 기반의 플래그십 제품에선 이미 자리를 잡고 있는 기능이라 새롭다고 보긴 어렵다는 평가이다.

전반적으로 아이폰13은 전작의 틀에서 부분적인 개선을 이루었다는 인상을 남겼고 이날 애플은 -0.96% 하락 마감했다. 한편 애플은 신제품 공개행사를 개최한 당일 주가가 하락한 경우가 잦았다.

이연정기자 rajjy550@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