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인중개사 합격은 OOO"...서경석 `미운털` 하차

부동산 공인중개사들과 프롭테크(proptech·부동산과 기술의 합성어) 업체와의 갈등이 격화하면서 방송인 서경석 씨가 광고에서 중도 하차하는 일까지 발생했다.

15일 부동산 중개업계에 따르면 부동산 중개 플랫폼 `다윈중개`의 광고 모델로 발탁된 서경석 씨는 최근 이 업체에 연락해 광고를 중단하고 모델 계약을 해지해 달라고 요청했다.

다윈중개는 서씨와 광고 모델 계약을 맺고 서씨가 진행하는 프로그램인 MBC라디오 `여성시대`에 지난 1일부터 라디오 광고를 송출하고 있었다.

그러나 공인중개사들이 단체로 방송사와 홈페이지 게시판에 서씨의 사과와 광고 중단, 방송 하차 등을 요구했다.

정부가 부동산 중개 수수료율 상한을 최대 절반가량 낮추는 개편안을 내놓은 데 이어, 다윈중개와 같은 프롭테크 업체들이 `반의반 값` 수수료를 내세우며 공격적으로 영업에 나서자 서씨가 중개사들의 집중 타깃이 됐다.

종합교육기업 `에듀윌 공인중개사`의 홍보대사이기도 한 서씨는 지난해 공인중개사 시험에 응시해 1차 합격하면서 중개업계와 각별한 인연을 쌓았다.

그러나 다윈중개 모델로 발탁되자 중개사들에게 단단히 `미운털`이 박힌 것이다.

여성시대 게시판에는 "서경석 씨, 11만 개업 공인중개사와 300만 중개 가족은 분노합니다. 여성시대 제작진은 서씨를 하차시키라"부터 `공인중개사의 애환`까지 각종 압박·읍소의 글들이 다수 올라와 있다.

단체 행동이 이어지자 결국 여성시대 제작진은 "서경석 씨는 다윈중개 모델 활동을 중단하기로 하고, 참여한 광고물들을 모두 교체·회수하기로 했다"고 안내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