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탠딩에그 보컬 출신 류석원, 23일 ‘선영과 진우’ 발매…13개월 만의 컴백



섬세한 미성의 보컬로 귀를 사로잡는 싱어송라이터 류석원이 싱글 앨범 ‘선영과 진우’를 공개한다.

23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스탠딩에그 보컬 출신 류석원의 신곡 ‘선영과 진우’가 발매된다.

‘선영과 진우’는 김연수 작가의 연애소설 ‘사랑이라니 선영아’의 두 주인공 이름에서 가져온 제목으로, 류석원이 이 곡의 멜로디를 떠올릴 당시 읽고 영감을 받은 작품으로 알려져 있다.

류석원은 “‘선영과 진우’를 통해 이 세상에 특별한 건 아무것도 없고 의미는 스스로 부여해야만 생기는 것이다. 이 노래를 듣는 이들은 현재와 미래를 사랑하며 자신의 삶과 그 주위 모든 것들을 특별하게 만들면 좋겠다”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류석원의 ‘선영과 진우’는 로칼하이레코즈와 계약을 맺은 후 처음 발매하는 싱글 앨범이며 개인 활동으로는 13개월 만에 신곡을 공개하는 것인 만큼, 많은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류석원이 속해 있는 로칼하이레코즈는 가수 안예은, 키디비, 노디시카, 데이비드 오 등이 전폭적인 지원 아래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특색 있고 다양한 음악을 대중에게 선사 중이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