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5년간 2.2조 투자…백신 생산 역량 늘릴 것"

문재인 대통령이 "앞으로 5년간 2조2천억 원을 투자해 백신 생산 역량을 획기적으로 늘리고 코로나 극복에 더 적극적으로 기여할 것"이라며 "글로벌 백신 생산 허브의 한 축을 맡아 언제 또 닥쳐올지 모를 신종 감염병 대응에도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13일 오후 강남구 그랜드 인터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 서울에서 열린 `2021년 글로벌 바이오 콘퍼런스`에 영상 축사를 보내 "한국 역시 네 종류의 백신을 위탁 생산하며, 백신 공급에 힘을 보태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7회를 맞은 글로벌 바이오 콘퍼런스는 바이오의약품 산업의 미래를 모색하며 세계 석학의 연구와 현장의 목소리를 담아내는 중요한 행사로 자리매김했다"고 축하 인사를 건넸다.

문 대통령은 "경계를 넘어선 협력과 열린 혁신이 바이오의약품 산업을 강하게 키웠다"며 "산·학·연 협업 체계를 단단하게 구축하고 인공지능·빅데이터 같은 신산업 분야까지 협력의 지평을 넓힌다면, 바이오의약품 산업은 한 단계 더 높이 도약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