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해성, 커리어 하이 찍은 ‘정통 트로트 강자’ 기록 행진ing



정통 트로트 강자 진해성이 자체 초동 기록을 경신했다.

지난 11일 발매된 진해성의 첫 번째 미니앨범 ‘별[星]’이 발매 이틀 만에 자체 최고 판매량을 기록했다. 이번 앨범은 진해성이 KBS2 ‘트롯 전국체전’에서 금메달을 거머쥔 이후 처음 발매하는 앨범으로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모았고, 기존 발매한 앨범들의 판매량을 뛰어넘는 커리어 하이를 달성했다. 타이틀곡 ‘별[星]’의 경우 멜론, 벅스 등 주요 음원사이트 성인가요 차트에 안착하며 그 기세를 더했다.

각자가 가진 다양한 사랑의 의미를 풀어낸 진해성의 첫 번째 미니앨범 ‘별[星]’은 총 12곡이 수록됐다. 앨범명과 동명의 타이틀곡 ‘별[星]’은 진해성의 자작곡으로 영원한 사랑을 약속하는 메시지를 담은 정통 트로트다. 진해성의 명품 보이스로 곡의 매력을 더해 팬들에게 감동과 행복을 선사한다. 더불어 ‘그 어느날’, ‘인생이야기’ 이 두 곡의 자작곡까지 수록, 이외에도 ‘여보여보’와 선공개 곡으로 화제를 모은 ‘아버지의 한가락’도 담아냈다.

진해성은 훈훈한 외모는 물론 무대, 라디오, 예능에서 다채로운 매력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진해성의 앨범을 기다려온 팬들 또한 서울 일대를 비롯해, 부산과 창원에서 앨범 발매 기념 전광판 광고를 진행하며 발매를 축하하고 있다.

한편, 진해성은 11일 첫 번째 미니앨범 ‘별[星]’을 발매, 앞으로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