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5G로 발전소 유선 장애 `초` 단위 복구 가능해진다

SK텔레콤과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은 국내 발전소 유선통신 시스템 장애 발생 시 `초` 단위 대응을 위해 `프라이빗-5G 기반 비상통신 솔루션` 도입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솔루션은 현장과 발전소 통제실을 잇는 유선통신장비에 장애가 생길 경우, 자동으로 `프라이빗-5G` 기반 무선통신으로 전환하는 게 특징이다.

현재는 유선통신 관련 장애가 발생할 경우, 관리자가 장애 현장으로 출동해 수리·복구를 진행해야 한다. 이 �문에 정상화까지 짧게는 수 시간에서 길게는 몇 일이 소요됐다.

하지만 `프라이빗-5G`가 도입되면 몇 초 내로 장애를 해소하고 발전소 운영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할 수 있다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SKT와 한수원은 이번 솔루션의 실효성을 검증하기 위해 최근 양양 양수발전소에서 상부 댐과 하부 통제실을 무선통신으로 잇는 현장 실증을 진행하기도 했다.

또한 양사는 `프라이빗-5G 기반 비상통신 솔루션`의 상품화와 국내 수력양수·원자력 발전소들에 이를 적용하는 사업 확대 추진에도 계속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신용식 SK텔레콤 IoT Co장은 "이번 한국수력원자력과의 협력으로 5G를 통해 안정적인 전기의 생산과 공급에 기여할 수 있게 됐다. ESG경영의 모범사례가 될 새로운 솔루션을 선보일 수 있게 돼 기쁘다"며 "한수원과 `프라이빗-5G 기반 비상통신 솔루션`을 성공적으로 상품화하고, 혁신적인 솔루션들을 계속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양현주기자 hjya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