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원 이상 수입차 판매량 급증…벤츠 최다

올해 팔린 1억원 이상 수입 차량이 8개월만에 지난해 판매량을 넘어서면서 역대 최다 연간 판매량 기록을 갈아치웠다.

13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올해 1∼8월 판매된 1억원 이상 수입차는 4만5천42대로 역대 최다였던 작년 연간 판매량(4만3천158대)을 넘어섰다.

작년 1∼8월(2만7천212대)보다 65.5% 증가했고, 전체 수입차 판매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16.0%)보다 7.2%포인트 늘어난 23.2%였다.

이에 따라 올해 1억원 이상 수입차 판매량은 처음으로 5만대 선을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브랜드별로 보면 벤츠가 1만9천469대로 가장 많았고, BMW 1만3천29대, 포르쉐 6천315대, 아우디 2천957대, 마세라티 547대의 순이었다.

모델별로는 벤츠의 S580 4MATIC이 2천974대로 가장 많았고 벤츠 CLS 450 4MATIC(2천689대), BMW X7 4.0(2천55대), 벤츠 GLE 400 d 4MATIC 쿠페(1천950대) 등이 뒤를 이었다.

업계에서는 고가 수입 친환경차와 레저용 차량(RV)의 인기가 높아진 데다 코로나19 사태로 보복소비 심리가 강화되면서 1억원 이상 수입차의 판매량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달까지 판매된 1억원 이상 수입차 중 친환경차(하이브리드차,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 전기차)는 총 2만3천753대로 절반 이상(52.7%)을 차지했다.

작년 같은 기간(5천802대)에 비해서는 무려 4배로 늘었다.

1억원 이상 RV 판매량은 2만4천159대로 작년(1만3천99대)보다 84.4% 증가했다. 전체 1억원 이상 수입차 판매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3.5%였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