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건없이 예금금리 2%"...`제3 인터넷뱅크` 출사표

10월 초 공식 출범을 앞둔 3호 인터넷전문은행 토스뱅크가 10일 예·적금 구분을 없애고 조건 없이 연 2% 금리를 제공하는 `토스뱅크 통장`을 처음 공개하고 사전 신청 접수에 들어간다.

토스뱅크는 `연 2% 토스뱅크 통장`을 시작으로 내달 5일께 정식 출범 전 사전신청자를 대상으로 카드, 대출 등의 서비스를 순차 오픈할 예정이다.

우선 토스뱅크는 이날부터 만 17세 이상의 모든 토스 사용자를 대상으로 뱅킹 서비스 사전 이용 신청을 받는다.

신청 순서대로 토스 앱 알림을 받으면 통장과 체크카드 가입 절차를 밟고, 서비스 정식 출시 전 토스뱅크의 새로운 뱅킹 서비스를 먼저 경험할 수 있다.

사전신청 페이지를 친구들에게 공유하면 본인의 차례가 빨라지고, 추후 공개될 대출 상품도 일반 고객보다 먼저 만날 기회가 주어진다.

이날 공개된 토스뱅크통장은 가입 기간, 예치금액 등 아무 제한 없이 `수시 입출금 통장` 하나에 연 2% 이자를 지급한다.

토스뱅크는 "예·적금 상품마다 가입 조건이 서로 다르고 복잡해 조금이라도 더 높은 금리를 받기 위해 은행 `발품`을 팔고 가입 경쟁을 벌여야 했던 고객의 불편을 해소하겠다는 의지에서 출발했다"고 설명했다.

사전신청으로 먼저 토스뱅크 통장을 개설하면 돈을 예치한 날짜부터 연 2% 이자가 계산돼 매달 지급된다.

토스뱅크 체크카드는 전월 실적 조건 없이 다양한 혜택을 받도록 설계됐다.

생활밀착형 가맹점 5대 카테고리(커피·패스트푸드·편의점·택시·대중교통)에서 카드를 사용하면 결제 즉시(대중교통은 익일) 카테고리별 300원씩 매일 캐시백을 받으며, 매달 최대 4만6천500원을 돌려받는다.

해외에서는 온·오프라인 구분 없이 사용 금액의 3%를 즉시 캐시백 한다.

송금 수수료와 국내외 ATM 입·출금 수수료가 무제한 무료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