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올림픽 참가 제동…靑 "한반도 평화 진전 계속 노력"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북한의 베이징동계올림픽 출전 불가 결정을 내린데 대해 청와대는 "남북 정상이 합의한 바와 같이 베이징 올림픽 등 다양한 계기를 통해서 남북한 스포츠 교류, 한반도 평화를 진전시킬 방안을 계속 찾아보고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9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IOC의 결정으로 남북 정상회담이 어려워졌다는 평가가 나온다는 질문에 "IOC가 회원국한테 취한 조치이기 때문에 정부 차원에서 별도로 논평할 사안은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IOC는 도쿄올림픽에 불참한 북한에 대해 2022년 베이징동계올림픽 출전 자격을 정지했다. 평창올림픽처럼 베이징올림픽이 남북 관계 개선의 중대 계기가 될 것이라는 기대가 다소 꺾였다. 다만 IOC는 북한에 대한 제재 기간 조정 여지는 남겨뒀다.

한편 청와대는 북한이 정권수립 기념일인 9.9절을 맞아 실시한 열병식에 대해 "면밀히 추적하고 있고, 구체적인 사항은 한미 정보당국 간 긴밀한 공조 하에 정밀분석 중에 있다"고 밝혔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