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405대 1…증거금 `역대 6위`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405대 1…증거금 `역대 6위`

현대중공업의 기업공개(IPO) 공모주 일반청약 마감일 최종 경쟁률이 405대 1을 기록했다. 청약 증거금은 56조원을 넘어서며 역대 6위에 올랐다.

8일 현대중공업 상장 대표주관사인 미래에셋증권에 따르면 이날 청약 마감 경쟁률은 최종 405.50대 1로 집계됐다.

총 460만8,003주 모집에 18억6,853만8,420주가 몰렸다. 청약건수는 171만3,910건을 기록했다.

증권사별 마감 경쟁률은 하나금융투자가 416.81대 1로 가장 높았고 DB금융투자 416.39대 1, 미래에셋증권 409.02대 1, 한국투자증권 402.46대 1, 신영증권 401.27대 1, KB증권 398.50대 1, 삼성증권 395.39대 1, 대신증권 385.74대 1을 기록했다.

청약 증거금은 최종 56조562억원으로 집계됐다.

앞서 상장한 SK아이이테크놀로지(80조9,017억원), SK바이오사이언스(63조6,198억원), 카카오게임즈(58조5,542억원), 하이브(58조4,238억원), 카카오뱅크(58조3,020억원)에 이어 역대 6위 규모다.

일진하이솔루스(36조6,830억원)와 SD바이오센서(31조9,120억원), SK바이오팜(30조9,865억원) 등을 큰 폭으로 넘어섰다.

이 같은 청약 결과는 9일 공시될 최종 경쟁률 및 청약건수와 다를 수 있다. 중복청약이 금지되면서 증권사별 중복청약을 한 투자자를 뺀 최종 결과는 현재보다 소폭 내려갈 전망이다.

현대중공업의 공모가는 주당 6만원이며, 오는 16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다.

박해린기자 hlpark@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