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총액 12조 증발"...플랫폼 규제 `후폭풍`

"시가총액 12조 증발"...플랫폼 규제 `후폭풍`

카카오와 네이버가 여당의 온라인 플랫폼 규제 움직임에 급락세다.

8일 유가증권시장에서 네이버는 7.87% 하락한 40만9,500원, 카카오는 10.06% 급락한 13만8,500원에 각각 거래를 마쳤다.

외국인은 네이버는 26만주, 카카오는 190만주를 각각 매도했다.

시가총액 기준으로 네이버는 약 5조7,000억원, 카카오는 약 6조8,000억원이 줄어들면서 하루 만에 12조원이 넘는 두 기업의 가치가 사라졌다.

한편, 전날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같은당 소속 의원이 주최한 `플랫폼 대기업의 불공정거래 근절 대책 토론회` 서면축사를 통해 "카카오가 공정과 상생을 무시하고 이윤만을 추구했던 과거 대기업들의 모습을 그대로 따라가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현재 국회에는 온라인 플랫폼 기업들의 시장 독점 논란과 맞물려 관련 규제법안들이 계류중이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중국발 플랫폼 기업 규제 리스크 충격이 채 가시기 전인만큼 오늘 외국인과 기관 모두 인터넷 기업에 대해 대량으로 매도했다"며 "플랫폼 기업 규제 이슈가 최근 불거진 것은 아니지만, 가시적인 제재가 가해졌다는 점에서 시장 충격이 큰 것으로 판단한다"고 분석했다.

(사진=연합뉴스)

정경준기자 jkj@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