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청약 둘째날 오전에만 18조원…경쟁률 130대 1

현대중공업 공모주 일반 청약 마지막 날인 8일 오전 현재 청약 증거금이 18조원 이상 모였다.

이날 오전 11시 현재 현대중공업 공모 청약을 받는 증권사 8곳에 들어온 청약 증거금은 총 18조331억원으로 집계됐다.

첫날 청약이 증거금 5조5천751억원으로 마감한 데 비하면 1시간만에 12조원 이상 증거금이 몰렸다.

증권사별 증거금은 한국투자증권 6조5천77억원, 미래에셋증권 6조1천771억원, 하나금융투자 1조9천9054억원, KB증권 1조6천219억원, 삼성증권 1조863억원, DB금융투자 2천390억원, 신영증권 2천151억원, 대신증권 1천906억원이다.

오전 11시 기준 통합 경쟁률은 약 130.45대 1이다.

증권사별 경쟁률은 삼성증권이 174.73대 1로 가장 높고 이어 한국투자증권 147.06대 1, 미래에셋증권 139.59대 1, 하나금융투자 112.33대 1, KB증권 91.30대 1, DB금융투자 89.71대 1, 신영증권 80.72대 1, 대신증권 71.53대 1이다.

중복 청약이 불가능한 탓에 경쟁률이 낮은 증권사를 통한 청약을 노리는 막판 `눈치작전`이 치열해질 가능성이 있다.

지금까지 접수한 청약 건수는 8개 증권사를 통틀어 총 90만6천591건이다.

현대중공업은 이날 오후 4시에 일반 청약 청약을 마감한다. 유가증권시장 상장일은 16일이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