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지원금 이틀새 2조6,195억원 지급…89% 카드 수령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 온라인 신청 이틀째인 7일 하루동안 541만1천명이 신청을 완료, 1조3천528억원이 지급됐다.

8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난 6∼7일 이틀간 누적 신청 인원은 1천47만8천명, 누적 지급액은 2조6천195억원이다.

행안부가 집계한 국민지원금 지급 대상자(잠정)는 4천326만명으로, 전체 지급대상자의 24.2%가 지원금을 수령한 셈이다.

국민지원금은 가구 기준으로 지급 대상을 선별했고, 전체 가구의 87%인 2천18만가구가 지급 대상이다.

이에 따른 예상 지급대상자 수는 4천326만명으로, 이의신청 등을 통해 추가 지급이 예상된다고 행안부는 설명했다.

지급수단 별로는 신용·체크카드가 936만명(89.3%), 지역사랑 상품권이 111만8천명(10.7%)이었다.

지역별 신청 인원은 경기가 286만명(7천149억4천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서울 184만6천명(4천614억원), 인천 70만7천명(1천767억3천만원), 부산 68만8천명(1천719억원) 등의 순이었다.

행안부는 원활한 국민지원금 지급을 위해 국민지원금 신청 때 필요한 서류의 발급 수수료를 면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서울·경기 등 지자체별로 국민지원금 사용처인 지역사랑상품권 가맹점을 확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국민지원금은 소득 하위 88%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씩 제공된다.

요일제는 시행 첫 주에만 적용된다. 출생연도 끝자리 3·8은 수요일(8일), 4·9는 목요일(9일), 5·0은 금요일(10일)에 신청할 수 있다.

11일부터 온라인 신청은 출생연도와 상관없이 신청할 수 있다.

이달 13일부터는 오프라인 신청이 시작된다. 오프라인 신청도 첫 주는 출생연도 끝자리를 기준으로 요일제가 적용된다.

신용카드·체크카드로 국민지원금을 받으려는 경우 카드와 연계된 은행을 방문하면 된다. 선불카드와 지류형 지역사랑상품권으로 받으려면 주소지 관할 읍면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신청할 수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