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OP의 미래” ‘라우드’ 피네이션 첫 보이그룹 7人 탄생 모먼트



`라우드` 싸이와 박진영의 극찬 속에서 피네이션 첫 보이그룹 데뷔조가 탄생했다.

SBS `LOUD:라우드`(이하 `라우드`)를 통해 피네이션(P NATION)과 JYP엔터테인먼트의 최종 데뷔조가 결정됐다. 피네이션은 현재까지 세 번의 생방송 중 두 차례 완승을 거두며 최종 천준혁, 우경준, 은휘, 최태훈, 오성준, 고키, 장현수까지 7명을 첫 보이그룹 멤버로 확정 지었다. 3주에 걸친 생방송 라운드를 통해 팀 피네이션의 정체성과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는 무대들이 펼쳐졌다.

첫 생방송의 포문을 연 건 제시의 `눈누난나`를 개사 및 편곡한 `난 네 Brother`였다. 팀 피네이션은 `정체성 미션`에 걸맞는 압도적인 열정을 보여줬고, 후반부 의상의 LED 장치를 활용한 화려한 군무는 `치트키`라고 해도 좋을 만큼 시선을 강탈했다. 유닛으로 준비한 `10 Minutes`과 `으르렁`-`Lazenca, Save Us` 매시업 무대 또한 새로운 느낌의 편곡을 맞춤옷처럼 소화한 멤버들의 활약이 돋보였다.

두 번째 생방송은 `빌보드 미션`, `콘셉트 미션`, `걸그룹 미션`이라는 각 주제에 따라 유닛 대결로 펼쳐졌다. 이를 통해 팀 피네이션이 향후 어떤 콘셉트도 보여줄 수 있다는 만능 스펙트럼을 입증했다. 섹시한 무드의 `Havana`부터 패기 넘치는 `스쿨 라이프`를 보여준 `No More Dream`과 뱀파이어를 흡인력 있게 표현한 `Run Devil Run`까지, 퍼포먼스와 연기력을 겸비한 무대들로 2주 연속 호성적을 이뤄냈다.

최종 데뷔조 멤버를 결정하는 마지막 생방송에서도 팀 피네이션의 활약이 이어졌다. 팬들이 선곡해준 `움직여`는 힙하면서도 세련된 매력으로 연출됐고, `레트로 미션`으로 선보인 `어쩌다 마주친 그대`는 카리스마가 아닌 청량함을 입은 멤버들의 반전 매력이 돋보였다. 소속사 선배 현아와 함께 만든 `I`m Not Cool`은 파워풀한 에너지가 가득 느껴진 무대였다. 팀 피네이션은 짧은 준비 시간에도 총 9개의 무대를 성공적으로 완성해냈다.

이를 가장 가까이에서 지켜본 싸이와 박진영 프로듀서의 극찬에서 팀 피네이션의 저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 첫 생방송 당시 "완벽한 프로듀싱과 100점의 기획이다"라고 싸이에게 박수를 보냈던 박진영은 생방송을 거듭하면서 "멤버들의 노력이 흐트러짐 없는 퍼포먼스를 만들었다", "점점 한 팀이 되어가는 호흡이 놀랍다"라고 팀워크를 칭찬했다.

싸이는 "작은 나무에서도 큰 열매가 나올 수 있다고 느꼈다. 땀 흘린 보람이 있다"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단점을 보완하려는 사람이 더 큰 자신감을 가질 수 있다", "일체감 덕분에 에너지가 극대화됐다", "K-POP의 미래를 보여줬다"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천준혁은 팀 피네이션의 심장이다", "근사한 내리사랑이 있는 회사가 되고 싶다. 사랑을 받고 줄 수 있는 우리 회사 최초의 아이돌을 위해 장현수가 꼭 필요하다", "작은 거인 고키의 합류를 두고 끝까지 고심했는데 여러분이 같은 마음으로 키워달라"라며 멤버 개개인을 향한 애정을 담은 진정성 있는 말들도 눈길을 사로잡았다.

뜨거운 포옹과 눈물을 나눈 팀 피네이션 7인은 오는 11일 마지막 생방송을 앞두고 있다. 지난 세 차례의 생방송 무대로 피네이션표 첫 보이그룹의 높은 가능성을 입증한 이들은 이제 완전한 한 팀으로 첫 인사를 나눌 예정이다. 싸이의 믿음을 기대 이상으로 입증한 팀 피네이션의 본격적인 행보에 이목이 집중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