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소매 붉은 끝동’ 강훈, 온화함X서늘함 공존하는 美친 존재감 예고



‘옷소매 붉은 끝동’ 강훈의 첫 현장 스틸이 공개됐다. 조선 최고의 미남자 킹메이커로 변신한 강훈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오는 11월 첫 방송 예정인 MBC 새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 기록. 뜨거운 인기를 구가한 강미강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며 ‘명실상부 사극의 명가‘ MBC가 심혈을 기울여 선보이는 정통 사극으로 주목 받고 있다. 나아가 이준호(이산 역), 이세영(성덕임 역)을 비롯해 강훈(홍덕로 역), 이덕화(영조 역), 박지영(제조상궁 역), 장희진(중전김씨 역), 장혜진(서상궁 역), 조희봉(홍정여 역), 서효림(화완옹주 역), 강말금(혜빈홍씨 역), 오대환(강태호 역) 등 역대급 라인업이 꾸려지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이중 강훈은 조선 최고의 미남자이자 부드럽고 따뜻한 외모 속에 서늘한 내면을 감추고 사는 겸사서 홍덕로 역을 맡았다. 그는 왕세손 이산(이준호 분)을 보위에 올리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인물. 이산의 총애를 독차지 하고 싶어하는 그는 이산의 신뢰를 얻기 시작한 궁녀 성덕임(이세영 분)을 경계하며, 의도적으로 접근해 미묘한 관계를 형성할 예정이다.

이 가운데 ‘옷소매 붉은 끝동’ 측이 강훈의 스틸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스틸 속 강훈은 군계일학의 훈훈한 관복 자태를 뽐내고 있는데 극중 궁녀들의 인기를 한 몸에 받는 조선 최고의 미남자답게 수려한 외모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봄볕처럼 따사로운 미소가 만인의 마음을 무장해제 시킬 기세. 그러나 살가운 미소 뒤로 은근한 냉기가 흘러나와 홍덕로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에 야망을 품은 충신과 해사한 미소로 여심을 사로잡는 남자의 모습을 오가며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할 강훈의 활약에 기대감이 모인다.

‘옷소매 붉은 끝동’ 측은 “강훈이 홍덕로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고 있다. 이준호와의 군신 브로맨스부터 이세영을 비롯한 궁녀들 앞에서 드러내는 훈훈한 남성미에 이르기까지, 강훈의 다채로운 매력을 접하실 수 있을 것이다. 특히 이준호-이세영-강훈 사이의 복잡미묘한 텐션은 ‘옷소매 붉은 끝동’을 즐기는 흥미로운 시청 포인트 중 하나가 될 것이다”고 전했다.

MBC 새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은 ‘자체발광 오피스’,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를 연출한 정지인 감독과 ‘군주-가면의 주인’을 공동 집필한 정해리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오는 11월에 첫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