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나 폰 고장났어"…메신저피싱 피해 2배 이상 늘었다

"엄마 내 폰이 고장나서 수리 맡겼어 ㅠㅠ 이 번호로 카톡 추가하고 톡 해줘~"



지난 3월 오전 10시경 모르는 전화번호로 온 문자메시지. 피해자는 딸로 착각해 카카오톡으로 대화를 시작했고, "나 환불받아야 하는데 휴대폰이 고장나서 환불 못 받고 있으니 신분증 사진이랑 계좌번호, 비밀번호 좀 보내줘"라는 메시지를 받았다. 또 환불을 받는 사이트라고 하며, 원격조종앱을 설치하게 하고 승인번호를 받았다. 그 후 피해자 명의로 카드 5,500만 원, 은행 500만 원의 대출이 실행됐다.

올 상반기 메신저피싱 피해금액이 지난해보다 2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전화로 사기를 벌이는 보이스피싱은 전년보다 줄었지만, 메신저피싱 피해는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 상반기 보이스피싱 피해액은 845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6.4% 감소했다.

그러나 메신저피싱 피해액은 전년 동기보다 무려 165.4% 증가한 466억 원으로 전체 피해액 중 55.1%를 차지했다.

메신저피싱의 경우 사기범이 탈취한 신분증이나 금융거래정보 등을 통해 피해자 모르게 핸드폰 개통, 비대면 계좌 개설 후 예금 이체와 비대면 대출 등 다양한 방법으로 자금을 편취한다.

피해자가 피해사실을 인지하지 못해 피해구제가 어려워질 수 있고, 피해규모가 확대될 우려가 있다고 금감원은 강조했다.

특히 50대 이상 연령층이 메신저피싱 피해액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나 피해 예방에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올 상반기 50대 이상 연령층의 메신저피싱 피해액은 전체의 93.9%를 차지했다.

사기범은 주로 자녀를 사칭해 아빠, 또는 엄마에게 "핸드폰 액정이 깨졌다" 또는 "핸드폰을 잃어버렸다"며 접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에는 백신예약이나 `금감원에 계좌등록` 등을 빙자하는 문자가 대량 발송되기도 했다.

이들은 주로 신분증이나 계좌번호, 비밀번호 등 금융거래정보를 요구하고, 원격조종앱이나 전화가로채기앱 등 악성앱을 설치하도록 유도한다.

만약 메신저피싱으로 신분증이나 금융거래정보를 제공하고 악성앱을 설치한 경우 유출된 개인정보 관련 금융사에 피해신고를 하고 지급정지 조치, 휴대폰은 초기화해야 한다.

또한 개인정보 노출사실을 `금감원 개인정보노출자 사고예방시스템`에 접속해 등록하고 명의도용된 계좌개설, 예금 해지 및 대출 여부 등을 조회해 피해사실을 신고해야 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모르는 전화번호나 카카오톡으로 문자를 받을 경우 반드시 전화통화 등으로 아들 또는 딸이 보낸 메시지가 맞는 지 확인해야 한다"며 "어떠한 경우에도 신분증이나 계좌번호, 비밀번호 등을 제공해서는 안 되고, 절대로 URL을 터치해선 안 된다"고 당부했다.

장슬기기자 jsk9831@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