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판박이"…베컴 둘째 아들, 美 3부리그 팀 입단

베컴(46)의 둘째 아들인 로미오 제임스 베컴(19)이 프로축구 선수로 데뷔한다.

5일(한국시간) 영국 데일리 메일 등 보도에 따르면 이번 주 초 베컴의 차남인 로미오는 아버지 베컴이 구단주로 있는 인터 마이애미(미국)의 2군 팀이자 유나이티드사커리그(USL) 리그원(3부리그) 소속 로더데일CF(3부리그)와 계약을 했다.

로미오는 로더데일CF와 계약한 뒤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훈련 사진과 함께 `네 꿈을 펼쳐라`라는 글을 남겼다. 어머니 빅토리아는 댓글을 통해 `우리는 너가 자랑스럽다`라고 응원했다.

베컴은 걸그룹 `스파이시걸스` 출신의 아내 빅토리아 베컴과 브루클린(22), 로미오(19), 크루즈(16) 3형제와 함께 늦둥이 막내딸 하퍼(10) 등 4남매를 뒀다.

첫째인 브루클린은 14살이던 2013년 잉글랜드 퀸스파크 레인저스(QPR) 유소년팀에 입단하기도 했지만 현재 사진작가 겸 모델로 활동하고 있다. 둘째 로미오는 11살이던 2013년 아스널(잉글랜드) 유소년팀에 합류해 축구를 배웠고, 프로 계약에 성공했다.

(사진=SNS 캡처)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