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 HMM 임단협 타결에 "대승적 합의…해운물류 주축 역할 기대"

KDB산업은행은 2일 HMM노사의 임금과 단체협약(임단협) 타결과 관련해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해운물류 주축 역할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산업은행은 HMM의 채권단이자 24.96%의 지분을 보유한 최대주주다.

산은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노사는 치열한 논의를 거쳐 최종적으로는 HMM의 중장기 발전과 해운산업의 재건을 위해 대승적 합의를 했다"며 "구조조정 과정 중 낮아진 임금수준에 대한 보상방안을 협의해 현재 영업실적은 물론 미래 변동성까지 동시에 고려한 합의가 이뤄졌다"고 평가했다.

이어 "노사 참여 TF에서 향후 마련할 `성과급 제도 및 3년간의 임금조정 방안`에 노사가 합의 시 `3년 동안의 임금 단체 협상을 갈음`하기로 한 점에 주목한다"며 "이러한 시도가 HMM의 중장기 경쟁력 강화와 발전적 노사관계를 만들어 나가는 의미 있는 진전으로 이어지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산은은 "앞으로 HMM 노사가 합심해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가경제에 대표 국적 원양선사로서 제 역할을 다해주실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HMM 노사는 전날부터 이어진 밤샘 협상 끝에 임금 인상 7.9%(올해 1월1일부터 소급 적용), 격려금 및 생산성 장려금 650% 지급, 복지 개선 평균 2.7% 등의 내용을 담은 안에 합의했다.

육·해상노조 위원장들은 교섭 관련 전권을 위임받은 터라 해당 안은 조합원 찬반투표 없이 확정된다.

전민정기자 jmj@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