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2억 화소 벽 깼다…삼성전자, 아이소셀 HP1 출시

사람 눈 수준(5억7,000만 화소)의 카메라를 볼 수 있는 시대가 다가오고 있다.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화소 수가 2억 개에 달하는 초고화소 이미지센서 개발에 성공하면서다.

2일 삼성전자는 2억 화소의 모바일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HP1`을 공개했다. 2019년에 1억800만 화소의 이미지센서를 출시한지 2년 만이다.

카메라 화질을 좌우하는 이미지센서는 피사체에서 반사된 빛과 색상을 전기신호로 만드는 `시신경`이라고 할 수 있다.

단순히 화소 수만 늘리면 된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그렇게 되면 이미지센서가 너무 커지고 두꺼워 진다. 화소 크기를 줄이면서도 성능은 유지하는 것이 기술의 관건이다.

이 제품은 0.64㎛(마이크로미터) 픽셀 2억 개를 1.22분의 1인치 옵티컬 포맷(카메라 렌즈를 통해 들어오는 이미지가 인식되는 영역의 지름) 크기에 구현한 것이다.

동일 픽셀 크기의 기존 1억800만 화소 제품보다 화소 수를 85% 늘리면서도 옵티컬 포맷의 크기 증가는 최소화해 제품 사이즈를 줄였다.
세계 최초 2억 화소 벽 깼다…삼성전자, 아이소셀 HP1 출시

이 기술이 가능한 것은 삼성전자의 독자 신기술인 `카멜레온셀(ChameleonCell)`이 최초 적용된 때문이다.

작은 크기의 픽셀이 많으면 해상도가 증가하지만 픽셀 크기가 작아지면서 빛을 받아들이는 공간이 줄어 화질이 떨어질 수 있다.

삼성의 카멜레온셀 기술은 밝을 때는 픽셀 본래 크기(0.64㎛)로 빛을 받아들이되, 어두운 곳에서는 같은 색상의 픽셀 4개 또는 16개를 하나처럼 모은다. 빛을 받는 면적을 넓혀 밝고 선명한 화질을 구현하는 방식이다.

고화질 동영상을 촬영할 때는 인접 픽셀 4개를 하나처럼 동작시켜 화각 손실 없이 초당 30프레임으로 8K 고해상도 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2019년부터 업계에서 유일하게 1억 화소 이상의 이미지센서 제품을 공급하며 초고화소 기술 리더십을 강화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TSR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1억화소 이상의 제품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와 샤오미, 레노보-모토로라 등에 공급하고 있으며, 향후 오포(Oppo)와 리얼미(Realme) 등에도 공급할 것으로 전망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스마트폰 사용자들은 언제 어디서나 밝고 선명한 사진을 원하면서도 피사체를 정확하게 포착할 수 있는 제품을 선호한다"며 "신제품이 스마트폰 카메라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고영욱기자 yyko@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