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운전·드론 자격증도 네이버앱에서 확인 가능해진다

연내 네이버앱에서 한국교통안전공단 국가자격증 확인이 가능해진다.

네이버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네이버 자격증, 인증서 서비스 활성화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1일 진행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교통안전공단이 발급하는 모든 국가자격증을 네이버 자격증에 등록해 활용할 수 있게 된다.

해당 자격증은 총 36종으로 사업용 자동차, 운전자격, 드론 자격증, 철도 자격증, 항공기관사, 정비사, 조종사 등 항공 관련 자격증 등이 포함된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이 발급하는 자격증의 연간 취득자 수는 지난해 기준 약 21만 5천여 명이고, 자격증 소지자는 약 296만 명에 달한다.

네이버 측은 "연내 네이버앱에서 관련 자격증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며, 국가자격의 유효 여부를 실시간으로 간편하게 확인, 증명할 수 있어 불법 취업이나 운행 등을 사전 예방하는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다양한 취업 포털과 연계해 구직 활동 시 자격증 연동 서비스도 손쉽게 이용 가능할 전망이다.

한편 네이버 자격증은 한국산업인력공단 495종, 대한상공회의소 19종의 자격증을 서비스 중이며, 이달 중으로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25종(정보통신기사, 무선설비기사 등), 한국생산성본부 13종(정보기술자격 ITQ, 그래픽기술자격 GTQ 등)도 추가할 예정이다.

양현주기자 hjya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