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셀 "이뮨셀엘씨, 첨단바이오의약품 허가 획득"

GC녹십자셀이 면역항암제 `이뮨셀엘씨(주)`를 첨단바이오의약품으로 허가받았다고 30일 밝혔다.

지난해 8월 시행된 첨단재생바이오법에 따라 기존 약사법으로 품목허가를 받은 첨단바이오의약품은 국제공통기술문서(CTD) 양식 등을 제출해 재허가받아야 한다.

이뮨셀엘씨(주)는 2007년 간암에 대한 항암제로 품목허가를 받았고, 2015년 국내 세포치료제 최초로 연간 매출 100억원을 달성했다.

또, 지난해에는 매출 356억원을 기록했다.

GC녹십자셀은 미국 현지법인 노바셀을 통해 췌장암을 겨냥하는 카티(CAR-T·키메라 항원 수용체 T세포) 치료제의 미국 임상시험 진입을 준비하고 있다.

키메라 항원 수용체 플랫폼 기술을 활용해 범용 가능한 기성품 형태의 동종 키메라 항원 수용체 사이토카인 유도 살해 세포(CAR-CIK) 치료제도 개발하고 있다.

신동호기자 dhshin@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