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더나와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_출처 - SCMP

모더나와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_출처 - SCMP

우리 정부가 한국 제약사들이 코로나19 백신 생산을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백신 지식재산권(IP) 접근을 허가해 줄 것을 바이든 정부에 촉구한 것으로 나타났다.

파이낸셜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익명을 요구한 서울의 한 고위 관계자는 "우리 정부가 백신 생산을 위해 미국 정부에 백신 지적재산권에 대한 접근을 요청했지만 미국 정부 측은 민간 기업들끼리 결정해야 할 사안이라고 회신했다"고 전했다.

현재 우리 정부로부터 큰 지원을 받고 있는 한국의 백신 제조사들은 연간 10억 개의 백신을 생산하기 위해 수십억 달러를 투입할 계획이다.

이미 아스트라제네카, 노바백스, 러시아의 스푸트니크 등과 백신 제조 계약을 체결했고, 특히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르면 이번 주부터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시제품을 생산할 계획이다.

하지만 백신 기술을 보유한 미국의 백신 개발사들은 선뜻 백신 지식재산권에 대한 접근을 허용하지 않고 있는 상태다.

지금까지 바이든 행정부는 백신 제조사들의 기술 공유를 촉구하고 세계무역기구(WTO)의 코로나19 백신 특허권 보호 제외 조치를 지지해 왔다. 또한 저렴한 비용의 해외 공장 네트워크가 전세계 백신 공급량을 연간 수십억 도스 증가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_출처 - NBC News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_출처 - NBC News

하지만 바이든 행정부의 이같은 제안은 아직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는 한국 제약사가 미국 백신 개발사들의 메신저 리보핵산(mRNA) 기술에 대한 접근에 실패한 것은 제약회사들 간의 이해관계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화이자와 모더나 등 미국의 백신 제조사들은 원활한 원자재 공급이 쉽지 않고 다른 제약사들에게 백신 제조법을 가르치는데 소요되는 시간 등을 감안할 때 소요되는 비용이 커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지적재산권을 포기하지 않으려 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와 함께 "한국이 직면하고 있는 장애물 중에는 중국이 중간에서 백신 기술을 훔칠 수도 있다"는 미국의 우려도 깔려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는 설명했다.

박찬휘기자 pch8477@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