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정, 뮤지컬 ‘레드북’ 막공 성료…‘완벽한 실력+팔색조 매력’



김세정이 뮤지컬 ‘레드북’ 마지막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치며 새로운 인생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김세정은 지난 24일 홍익대학교 대학로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열린 뮤지컬 ‘레드북’ 마지막 공연 무대에 올라 공감과 감동을 선사하는 연기와 노래를 펼쳤다.

뮤지컬 ‘레드북’에서 숙녀보단 그저 ‘나’로 살고 싶은 인물 안나 역을 맡은 김세정은 지난 6월부터 약 3개월 동안 무대 위에서 안정적인 가창력과 리얼한 연기력 등을 선보여 또 한 번의 ‘성장’을 입증했다.

김세정은 ‘레드북’을 통해 보수적인 시대에서 온갖 역경과 장애물을 딛고 주체적인 여성으로 거침없이 살아가는 모습을 완벽하게 표현해 관객들의 깊은 울림을 전달했다. 특히 김세정 만의 진취적이고 당당한 매력은 큰 감동을 선사했으며, 여성의 존엄성이라는 진중한 주제를 김세정 만의 솔직하고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풀어내 뜨거운 기립 박수를 받았다.

또한 김세정은 완벽한 대사 전달력과 공감대를 극대화시키는 감성적인 연기, 리얼한 애드리브, 흔들림없는 보컬, 아름다운 비주얼로 감탄을 자아냈다. 김세정은 ‘레드북’ 무대에서 안나 캐릭터에 완전히 몰입해 상대 배우와 완벽한 케미스트리를 완성하고, 스토리 라인에 어울리는 과감한 대사나 눈물 연기 등을 선사해 시선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학교 2017’을 통해 연기자로 데뷔한 후 ‘너의 노래를 들려줘’, ‘경이로운 소문’ 등 여러 드라마에 출연할 때마다 ‘인생 캐릭터’를 추가하며 대중의 호평을 얻고 있는 김세정은 지난 해 ‘귀환’에 이어 이번 ‘레드북’에서도 남다른 존재감을 발휘하며 실력파 뮤지컬 배우로서 자리매김했다.

한편 다방면에서 차근차근 자신만의 필모그래피를 쌓고 있는 김세정은 올 하반기 SBS ‘사내 맞선’ 촬영을 진행할 예정이며, 다방면에서 러브콜을 받으며 유일무이한 2021 대세로서의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다. 연기는 물론이고 음악, 화보, 광고, 뮤지컬계에서 활동 중인 김세정은 향후에도 전천후 활약을 이어갈 계획이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