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7일 현대百 압구정본점에 1호 매장 오픈
에센스·세럼·크림, 클렌징·선케어·팩 등 20여 스킨케어 라인업 구성



패션 명가(名家) 한섬이 화장품 사업에 도전장을 내민다. 한섬이 패션 외 이종(異種) 사업에 뛰어든 것은 1987년 창사 이후 처음이다.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한섬은 오는 27일 스킨케어 브랜드 ‘오에라(oera)’를 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오프라인 1호 매장은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1층에 문을 연다.

‘오에라’는 ‘Zero(0)’와 ‘Era(시대)’의 합성어로 어느 한쪽으로도 치우치지 않는 피부 균형점에 도달함으로써 새로운 시대에 영감을 전달하겠다는 뜻을 담고 있다.

한섬이 선보인 오에라의 핵심 경쟁력은 우수한 제품력이다. 제품 기획 단계부터 화장품 개발에 20년간 몸담으며 글로벌 스킨케어 브랜드의 R&D 연구소 총괄 부사장을 역임한 스벤골라 박사가 참여했고 기능성 스킨케어 제조 기술이 우수한 스위스 화장품 연구소와도 협업해 만들었다. 로션·스킨·세럼·크림 등 스킨케어 라인은 스위스의 맑은 물과 최고급 원료로 만들었으며 전량 스위스에서 생산한다.

한섬 관계자는 “화장품은 피부에 가장 먼저 닿는 제품이기 때문에 차별화된 원료와 기술력이 가장 중요하다고 판단해 지난해부터 인수합병(M&A)으로 원료와 기술력을 확보하고 글로벌 화장품 연구소와도 협업을 진행했다”며 “한섬이 갖고 있는 고품격 이미지를 화장품 사업에 그대로 접목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섬은 에센스·세럼·크림 등 기능성 제품은 물론 클렌징·선케어·팩 등 20여 종의 스킨케어 및 선케어 라인업을 선보일 예정이다. 주요 상품 가격은 20만~50만원대이며 최고가 제품은 120만원대다. 대표 제품은 다중 기능성 세럼 ‘캘리브레이터(37만5000원대)’, ‘듀얼-액선 크로노 앰플(59만원대)’, ‘시그니처 프레스티지 크림 50㎖(120만원대)’ 등이다.

오에라는 럭셔리 스킨케어 브랜드란 콘셉트에 걸맞게 고급스럽고 세련된 패키지를 적용했다. 패키지 디자인은 라프레리·시세이도·로레알그룹 등 글로벌 화장품 브랜드의 패키지 디자인을 담당하는 미국 디자인 전문업체 모조(MOJO)와 손잡고 개발했으며 곡선을 살린 감각적인 패키지에 스위스 빙하수의 에메랄드 색상을 적용했다..

한섬은 올해 안에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과 판교점, 더한섬하우스 부산점·광주점 등에 오에라 매장을 선보일 예정이며 백화점·면세점 등을 중심으로 오프라인 매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내년부터 메이크업·향수·바디&헤어케어 등 화장품 라인업을 확장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한섬은 특히 현대백화점그룹 유통 역량을 적극 활용해 글로벌 시장 진출에도 나설 계획이다. 당장 ‘화장품 큰손’ 중국 시장은 이르면 올해 안에 한섬의 중국 법인(한섬상해)을 통해 진출하는 것을 계획하고 있으며 국내외 면세점에도 입점도 추진할 예정이다.

아울러 그룹 내 계열사인 천연 화장품 원료 1위 기업 현대바이오랜드와 협업해 기능성 화장품을 개발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한섬 관계자는 “한섬의 강점인 고품격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화장품에도 적용해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해 나갈 계획”이라며 “향후 리빙·식품 등으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추가로 넓혀 국내를 대표하는 ‘라이프스타일 명가’로 발돋움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세일보 / 황상석 전문위원 hss0916@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