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 키즈, 정규 2집 선주문 93만 장 돌파…밀리언셀러 향해 청신호 켰다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의 정규 2집 `NOEASY`(노이지)가 선주문 93만 장을 돌파하면서 밀리언셀러 등극을 향해 청신호를 켰다.

새 앨범 `NOEASY`는 지난 17일 기준 선주문 수량 83만 장을 넘긴데 이어 23일에는 93만 장을 기록했다. 스트레이 키즈는 또 한 번 자체 최고 성적을 갈아치웠고 `K팝 4세대 선두주자`의 입지를 확고히 했다.

지난해 9월 발매한 정규 1집 리패키지 음반이자 전작 `IN生`(인생)으로 세운 30만 장 기록에서 63만 장 대폭 상승한 것은 물론 100만 장 이상의 판매고를 기대케 하며 밀리언셀러 자리를 넘보고 있다.

이들은 팀 내 프로듀싱 그룹 쓰리라차(3RACHA)의 방찬, 창빈, 한을 주축으로 멤버들이 스스로 만든 음악을 선보이며 글로벌 팬심을 휩쓸었고 이번 신보 역시 뜨거운 기대를 받고 있다. `NOEASY`에는 타이틀곡 `소리꾼`을 비롯해 송 캠프 형식 자체 콘텐츠 `[SKZ SONG CAMP] Howl in Harmony`에서 제작 과정을 공개한 유닛곡, Mnet `킹덤 : 레전더리 워`(이하 `킹덤`) 파이널 경연 곡 `WOLFGANG`(울프강), 지난 7월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 1위를 차지한 디지털 싱글 `애` 등 총 14곡이 실렸다.

신곡 `소리꾼`은 웅장한 멜로디에 전통 국악의 화려하고도 다양한 소리를 더했고 `누가 뭐라고 하든지 기죽지 않고 줏대를 지키겠다`는 굳은 신념을 스트레이 키즈 특유의 화법으로 풀어냈다. 앞선 티징 콘텐츠를 통해 전통과 현대의 조화가 돋보이는 비주얼, 역동적이면서도 독특한 퍼포먼스 등 다양한 볼거리까지 예고해 약 11개월 만의 컴백에 대한 기대감과 궁금증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스트레이 키즈는 23일 오후 6시 두 번째 정규 앨범과 타이틀곡 `소리꾼`을 발매한다. 컴백 당일 오후 7시에는 `킹덤` 우승 혜택인 Mnet `KINGDOMWEEK : <NO+>` 중 컴백쇼 `NOEASY`를 개최하고 `소리꾼` 무대를 최초 공개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