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내라인의 저력’ 펜타곤 유토-키노-우석, `Cerberus` 아이튠즈 10개 지역 1위



펜타곤 유토, 키노, 우석이 글로벌 차트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지난 18일 정식 발매된 디지털 싱글 `Cerberus`(케르베로스)는 사우디아라비아, 아르헨티나, 페루, 필리핀, 말레이시아, 콜롬비아, 칠레 등을 포함한 전 세계 10개 지역 아이튠즈 `탑 송 차트`에서 1위 (8월 18일 기준)를 차지하는 저력을 보여줬다.

펜타곤 유토, 키노, 우석은 이번 신곡을 통해 그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스타일과 콘셉트로 새로운 변신을 시도해 K팝 팬들에게 신선한 매력을 어필했다. 또, 곡 전체가 랩으로 구성된 힙합 곡인 `Cerberus`(케르베로스)로 대중성과 더불어 음악성을 함께 입증했기에 이번 차트의 기록이 더욱더 유의미하다.

이번에 발표한 디지털 싱글 `Cerberus`(케르베로스)는 그리스 로마 신화에서 하데스의 지옥의 문을 지키는 3개의 머리를 가진 괴물을 연상시킴과 동시에 막내 세 명이 뭉치면 ‘Cerberus’(케르베로스)만큼 강한 에너지를 가진다는 의미를 내포했다.

한편, 펜타곤은 지난 3월 국내에서 미니 11집 `LOVE or TAKE`(러브 올 테이크)를 발매하고 국내 음원사이트는 물론 아이튠즈 톱 앨범 차트 전 세계 14개 지역 1위에 올라 뜨거운 반응을 쏟아내며 인기를 입증한 바 있으며, `빛나리`, `청개구리`, `봄눈`, `데이지` 등 전 세대를 아우르는 곡을 통해서 K팝 팬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