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비티, 온라인 팬 쇼케이스 성공적 마무리…근황 토크→컴백 비하인드 ‘소통왕 아티스트’



그룹 크래비티(CRAVITY)가 컴백 팬 쇼케이스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크래비티는 지난 19일 오후 공식 네이버 V LIVE 채널을 통해 ‘CRAVITY 1ST ALBUM COMEBACK SHOWCASE [THE AWAKENING](크래비티 1ST 앨범 컴백 쇼케이스 [디 어웨이크닝])’을 개최하고 팬들을 만났다.

이날 크래비티는 ‘VENI VIDI VICI(베니 비디 비치)’ 무대를 통해 쇼케이스의 화려한 포문을 열었다. 쇼케이스의 MC는 민희와 태영이 맡았고, 크래비티는 자기소개 후 근황을 전하며 전 세계 팬들과 소통했다.

첫 정규 앨범 발매 소감에 대해 앨런은 “다시 데뷔하는 느낌이었다. 7개월 만의 컴백이라 비활동기가 가장 길었는데, 다시 무대에 섰을 때 낯설고 긴장되는 느낌이었다”고 떨리는 마음부터 전했다.

크래비티는 TMI 토크부터 주변 반응, 녹음 비하인드 등 다채로운 이야기를 나눴다. 정모는 “유재필 형님께서 컴백 축하한다고 연락을 주셨다”고 말해 이목을 모았고, 세림은 “제가 처음으로 타이틀곡 작사를 했다. 5~6가지 버전이 있다”고 말하며 첫 정규앨범에 대한 애정까지 자랑해 보였다.

이어 크래비티는 시작을 알리는 ‘Intro : New Horizon(인트로 : 뉴 호라이즌)’부터 ‘GO GO(고 고)’까지 러비티(공식 팬클럽명)와 함께 들으며 앨범을 소개했다. 특히 형준은 타이틀곡 ‘Gas Pedal(가스 페달)’에 ‘#계속_밟다보니_정상’이라는 포부 넘치는 해시태그로 시선을 사로잡기도 했다.

특히 크래비티는 팬들을 위한 노래인 ‘GO GO’ 무대를 선보여 설렘을 자극하는가 하면, 세 가지 버전의 앨범 실물을 소개하며 첫 정규앨범 파트 1 ‘THE AWAKENING: Written in the stars(디 어웨이크닝: 리튼 인 더 스타즈)’에 대한 팬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또한 크래비티는 뮤직비디오 추천 장면, 보고 싶었던 마음 표현, 지금 기분을 즉흥 댄스로 표현, 노래 제목 첫인상, 포인트 안무 이름, 스포를 많이 한 멤버, 첫 정규에 임하는 각오, 가장 좋아하는 곡, 탐내고 있는 파트 등 미리 받은 팬들의 질문에 아홉 글자로 답하며 센스 넘치는 모습도 뽐냈다.

재킷 및 뮤직비디오 촬영 비하인드까지 전한 크래비티는 “정규 앨범으로 컴백한다는 게 되게 뜻깊었고 새로운 느낌이었다. 예전과는 조금 달라진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서 열심히 준비했다. 정규 앨범이라는 버킷리스트가 이뤄졌다. 한 마음으로 준비했으니까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소감과 감사 인사를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크래비티는 ‘Gas Pedal’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쇼케이스를 마무리했다. 이날 크래비티의 쇼케이스는 실시간 하트 수 6천만 개를 돌파, ‘4세대 대표 아이돌’ 다운 저력을 입증했다.

독창적인 세계관과 완성도 높은 음악으로 돌아온 크래비티는 첫 정규앨범 파트 1 ‘THE AWAKENING: Written in the stars’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간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