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프랜드에서 아이템 사고판다"…메타버스 키우는 SKT

SK텔레콤이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에서 의상이나 아이템을 사용자가 직접 만들어 사고 팔 수 있도록 하고, 방 꾸미기 같은 공간제작 기능도 적용하기로 했다.

SKT는 19일 국내 기업 최초로 메타버스 공간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메타버스 대중화 시대 청사진을 발표했다.

이용자들이 직접 이프랜드 세계를 만들고 그 안에서 다양한 개성과 가능성을 실현하는 오픈 플랫폼으로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또 엔터테인먼트 산업을 메타버스와 시너지를 낼수 있는 대표 산업으로 보고 이프랜드 내에서 팬미팅 등 스타와 팬이 새롭게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를 시행할 예정이다.

코로나 시대로 사라진 대학생활의 낭만을 되살릴 수 있는 이벤트도 예정되어 있다. 다음 달 국내 대학 축제의 대표적 행사인 연고전 응원 대항을 메타버스에서 진행한다.

SKT는 이 밖에도 ‘메타버스 연애코칭’, ‘뮤직토크 콘서트’, ‘인디살롱’ 등 이용자들이 일생 생활에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지속 제공할 계획이다.

이프랜드는 연내 본격적인 글로벌 시장 진출도 추진할 예정이다. SKT는 증강현실 플랫폼인 ‘점프’를 홍콩과 미국 등 글로벌 시장에 진출시킨 바 있다.

유영상 SKT MNO 사업대표는 “이제 막 첫 걸음을 뗀 SKT의 메타버스 서비스 이프랜드는 MZ세대를 포함해 수많은 사람들이 무한한 가능성(if)을 새로운 현실로 바꾸는 장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고영욱기자 yyko@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