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정KPMG '제6회 IPO 성공전략 웨비나' 개최

IPO 예비 기업 대상 상장 전후 회계 및 세무 전략 제시

풍부한 유동성 및 기업의 IPO 확대로 IPO 시장 활성화 전망




삼정KPMG(회장 김교태)가 26일 기업공개(IPO) 예비 기업들을 대상으로 '제6회 IPO 성공전략 웨비나’를 개최하는 가운데, 성공적인 IPO를 위해서는 철저한 준비는 물론 상장 직후 적용되는 제도와 규제에 대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18일 삼정KPMG에 따르면 코로나19 영향에도 국내 주식시장은 풍부한 유동성이 몰리면서 유례없는 활황세가 이어지고 있다.

올 상반기 진행된 IPO는 49건, 3조 1756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24건, 1조 693억원) 대비 건수와 금액 모두 크게 증가했다. 하반기에도 다양한 기업들이 IPO를 계획하고 있어 시장의 열기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신외부감사법 도입 이후 회계제도와 규제환경이 더욱 강화되면서 성공적인 IPO를 위한 전략과 대응이 요구되고 있다. 특히 IPO 완료 이후 신규 상장사로서 추가되는 요구사항에 대한 사전 준비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삼정KPMG는 이번 웨비나를 통해 IPO를 준비하는 기업들에 회계 및 세무 이슈 관련 구체적인 사례를 공유하고, 질적심사요건과 내부통제 측면의 준비사항을 포함한 성공적인 IPO 전략을 제시할 계획이다.

윤성원 한국거래소 기술기업상장부 팀장의 '코스닥·코넥스 시장의 상장제도 및 정책방향' 발표를 시작으로, 리우법무법인 하종원 위원이 '상장 심사 전에 구비하여야 할 행정관리시스템'을 안내한다.

이어서 삼정KPMG 강진명 상무와 장지훈 상무가 각각 '지정감사 시 발생되는 주요 회계 이슈'와 'IPO 전후 고려할 세무 이슈'를 전한다. 마지막으로, NH증권 노경호 부장이 발표자로 나서 '실무사례로 보는 IPO'를 발표할 예정이다.

한은섭 삼정KPMG 감사부문 대표는 "최근 계속된 유동성 확대와 대어급 기업들의 IPO로 증권시장 활성화와 함께 국내 IPO 시장도 점점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성공적인 IPO를 위해서는 회계 및 세무 이슈에 대한 철저한 준비와 상장 직후 적용되는 제도와 규제에 대한 사전적인 대응전략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세미나는 삼정KPMG 홈페이지에서 무료로 참가 신청할 수 있다.



조세일보 / 이현재 기자 rozzhj@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