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케어` 4주년…문 대통령 내일 보고대회 주재

문재인 대통령이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를 핵심으로 하는 `문재인 케어` 4주년을 맞아 내일 국민 보고대회를 주재한다.

임세은 청와대 부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12일 오전 11시 청와대에서 `건강보험 4주년 성과 보고대회’에 참석해 지난 4년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성과를 돌아보고 향후 보장성 추가 강화계획을 국민들께 보고드리는 자리를 가질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병원비 걱정 없는 든든한 나라`를 만들기 위한 정부의 노력과 코로나19 위기상황에도 건강보험이 보건의료의 버팀목으로 기능한 측면 등을 돌아보며, 보장성 강화대책의 지속적인 추진을 강조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본관에서 `비대면` 영상으로 참석자들의 보고와 발표를 청취한다. 구순구개열 교정치료, 중증 아토피로 어려움을 겪다 보장성 강화로 도움을 받은 국민들과 중증 암(림프종)을 이겨내고 이번 도쿄올림픽에서 태권도 동메달을 딴 인교돈 선수 등이 발표자로 참여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17년 8월 서울성모병원을 찾아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인 문재인케어 구상을 직접 발표했다. 비급여 항목의 건보 보장에 대한 의사협회 반발과 건보료 인상 등 부정여론에도 국민 다수의 의료비 경감을 목표로 추진됐다.

내일 보고대회에서는 난임 시술, 아동 충치 치료, 중증 치매 환자 대상 치료 등 세부성과가 발표되며 향후 고가 시술 본인부담 완화, 저소득층과 중증소아 지원, 임플란트 급여 확대 등 주요 방향들이 보고된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