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고 면세품` 쿠팡에 떴다…지방시 등 최대 74% 할인

해외여행을 가지 않고도 구매할 수 있는 `재고 면세품`이 쿠팡에 등장했다.

신라면세점은 쿠팡 마켓플레이스를 통해 총 100여 개 브랜드의 2,000여 종 재고 면세품을 판매한다고 11일 밝혔다. 판매 확대를 위해 `신라트립` 밖에서 면세품을 판매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쿠팡’ 또한 국내 면세점 상품을 판매하는 것이 처음이다.

발리, 투미, 쌤소나이트, 만다리나 덕, 판도라, 프레드릭 콘스탄트를 비롯해 명품 패션·시계·잡화·전자제품 브랜드의 인기 상품들을 정상가 대비 최대 74% 할인된 수준으로 선보인다. 대표적으로 지방시 안티고나 클러치, 투미 보야져하퍼 백팩, 쌤소나이트 에어렛 백팩, 프레드릭 콘스탄트 슬림라인 문페이즈 등이 있다.

면세업계가 재고 면세품 판매처 확대에 나서고 있는 것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면세업의 정상화가 더욱 요원해졌기 때문이다. 특히 제조사나 브랜드로부터 상품을 받아 대신 판매하는 백화점과 달리 면세점은 직접 상품을 매입해 판매하기 때문에 재고 소진이 매출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

신선미기자 ss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