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탈출4’ 신동, 좀비 세계관서 좀비한테 물렸다…반전 있을까 시청자들 ‘관심 집중’



슈퍼주니어 신동이 ‘대탈출4’의 좀비 세계관에서 충격적인 결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8일 방송된 ‘대탈출4’에서는 새로운 세계관이 시작돼, 오프닝부터 멤버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중 신동은 “오늘은 100%다. 왜냐하면 무서운 걸 한 번 이상 한다고 들었다. 매 시즌에 대표적으로 귀신과 좀비가 한번씩 있었다”고 말하며 프로그램을 완벽 분석했다.

이후 멤버들이 도착한 곳은 인적 없는 고요한 교도소. 다른 멤버들이 방을 탈출하기 위해 사다리를 찾는 동안 신동은 계단으로 내려가다 피 묻은 무전기를 발견했다. 계단에 떨어진 무전기를 발견한 신동은 “’하나 해냈다’며 무전기를 들었는데, 피가 어디서 튀어서 묻은 피가 아니라 끈적한 피였다. 누가 봐서 몸에서 끈적한 게 나오고 조금 시간이 된 것 같은 느낌. 살인 사건의 피가 아닌 것 같았다”고 추측했다.

또한 신동은 조용한 교도소를 둘러보며 “살인 사건 현장인지, 교도소 폭동 사건인지 조금 고민했는데 그래도 불안했다. 그 끈적한 피는 분명히 좀비였다”며 날카로운 추리력을 발휘했다.

하지만 갑자기 나타난 죄수 두 명이 방문을 열자, 순식간에 좀비 떼가 나타났고 후미에 있던 신동이 좀비의 습격을 받아 멤버들을 패닉에 빠뜨렸다. 손 쓸 틈도 없이 좀비에게 물린 신동을 보며 멤버들은 “하필 신동이 잡혔다. 전력의 손실이 클 것 같다”며 낙담했다.

명실상부 ‘대탈출4’의 에이스로 꼽히는 신동이 초반부터 좀비에게 습격을 당해 이후 반전이 있을지, 남은 멤버들이 좀비 세계관을 어떻게 풀어 나갈지 눈길이 모아진다. ‘대탈출4’는 매주 일요일 밤 10시 40분 채널 tvN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신동은 tvN ‘대탈출4’, SBS Plus ‘연애도사’, JTBC ‘아는 형님’ 등 다채로운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 중이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