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723만원 샤넬백 경품 내건 이유

편의점 이마트24는 파우치 음료를 사면 추첨을 통해 샤넬, 구찌 등 고가 브랜드 제품을 주는 행사를 한다고 9일 밝혔다.

이달 31일까지 파우치 음료를 구매하면서 모바일 앱 바코드를 스캔하면 앱에 스탬프(인증도장)가 생성된다. 음료 1개당 스탬프 1개가 생성되며, 스탬프 5개를 모으면 자동 응모된다.

만 19세 이상만 응모할 수 있다.

응모 고객 중 1등 당첨자에게 샤넬 `보이 샤넬 플랩백`(1명)을 준다. 샤넬 홈페이지에 이 제품의 가격은 723만원으로 올라와 있다.

2등 경품은 구찌 `패들락 미니백`(3명), 3등은 프라다 `패디드 미디어 클러치`(5명), 4등은 보테가베네타 `3단 폴더형 지갑`(10명)이다.

5등에게는 스타벅스 모바일상품권 1만원권(100명)을 준다. 당첨자는 내달 7일 발표한다.

이마트24는 편의점 주요 고객인 20∼40대의 명품에 대한 관심이 커졌고 중고 명품을 사고파는 `명품백테크`에도 활발히 참여해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이마트24는 삼각김밥 등을 사면 최고 100만원 상당의 한정판 스니커즈를 주는 경품 행사도 진행 중이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