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관광개발은 오는 8일 저녁 9시 35분부터 70분간 현대홈쇼핑에서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내 ‘그랜드 하얏트 제주’ 객실 패키지를 판매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상품은 늦캉스(늦은 바캉스)족을 겨냥해 성수기 이후인 9월 1일부터 사용 가능하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추석 연휴(9월 17일~25일)에도 호캉스를 즐길 수 있도록 준비했다.

가격은 평수기 1박 주중(일~목요일) 기준 36만원(금, 토요일은 42만원), 2박 주중(일~수요일) 기준 68만원(목, 토요일 74만원, 금요일 80만원)이다. 성수기(9/17~9/25, 10/1~10/3, 10/8~10/10)는 1박당 6만원의 추가금이 부과된다. 투숙 기간은 9월 1일부터 12월 1일까지며 세금, 봉사료 모두 포함한다.

제주의 도심과 바다, 한라산까지 감상할 수 있는 탁 트인 전망의 65㎡(약 20평) 객실과 함께 3곳의 인기 레스토랑(이탈리안 레스토랑 카페8, 훠궈 전문점 제주 핫팟, 한식당 녹나무 중 택1)에서 디너세트(2인, 10만원 상당, 투숙 시 1회)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인터내셔널 뷔페 그랜드 키친, 카페8, 녹나무 중 한 곳에서 조식(2인, 9만6000원 상당, 1박당 1회)을 제공해 고객들이 드림타워에 머무는 내내 다채로운 미식 여행을 즐길 수 있다.

뷔페 레스토랑 ‘그랜드 키친’은 최상급의 식재료를 즉석에서 제공하는 오픈형 다이내믹 키친을 콘셉트로 제주산 식재료를 이용한 계란 요리 및 샐러드, 갓 짜낸 신선한 주스, 제주 삼겹살 카빙 서비스를 조식으로 제공한다.

이탈리안 레스토랑 ‘카페8’은 전면 유리창에 8층 야외 풀데크와 함께 탁 트인 전망을 자랑한다. 아침에는 이탈리안 스타일의 조식을 뷔페식으로 다양하게 맛볼 수 있으며 디너세트로는 깔라마리, 치킨 샐러드 등 전채요리와 함께 파스타(봉골레, 까르보나라, 볼로네제 등), 피자(살라미, 프로슈토 머쉬룸 등)를 각 1개씩 선택해 맛볼 수 있다.

한식당 ‘녹나무’는 돔베고기, 갈치구이(조림), 고등어구이(조림)와 함께 성게 미역국, 전복죽, 해물된장찌개, 특갈비탕, 소고기 해장국 등 메뉴로 구성한 제주식 아침 한상차림을 조식으로 제공한다. 디너세트로는 청정지역에서 자란 제주돼지 모둠구이를 메인으로 김치찌개, 우거지 해장국, 된장찌개, 비빔밥, 냉면 등 식사를 제공한다.

사천식 훠궈(샤브샤브)전문점 ‘제주 핫팟’은 중국 현지에서 공수하는 향신료를 제외하고 제주 현지의 식재료를 100% 사용한다. 디너세트로 사천식 홍탕이나 돼지사골 백탕에 모둠고기와 해산물 완자, 다양한 야채와 버섯, 모둠면 등 신선한 식재료를 수제소스와 함께 즐길 수 있다.

이 외에도 제주의 노을 맛집 8층 야외 풀데크 및 6층 실내 수영장, 피트니스센터를 무료로 이용 가능하며 돌하르방 초콜릿으로 유명한 베이커리숍 ‘델리’의 20% 할인쿠폰과 함께 3~4층에 위치한 K패션 전문쇼핑몰 HAN컬렉션의 10% 할인쿠폰도 제공한다.

2박 예약 시에는 3층에 위치한 팝업플라자에서 생맥주 2잔(음료로 변경 가능)과 함께 체다치즈 감자튀김, 닭날개 튀김의 팝업 콤보세트(2만1000원 상당)를 추가 제공해 즐거움을 더할 예정이다.

생방송 구매고객 5명에게 코너 스위트(130㎡, 70만~80만원 상당)로 객실 업그레이드 특전을 제공하는 스페셜 이벤트도 준비했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여름 성수기, 긴 장마철을 피해 떠나는 늦캉스가 새로운 여행 트렌드로 자리 잡아 가고 있다”며 “늦캉스 고객의 니즈를 반영한 투숙일정 및 차별화된 식도락 서비스로 고객 만족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설명했다.
조세일보 / 황상석 전문위원 hss0916@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