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src=

GS25 src=

GS리테일은 2분기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7% 줄어든 428억 원(이하 연결기준)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4일 공시했다.

매출은 2조 2,856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4% 증가했지만 순이익은 24.5% 줄어든 254억 원에 머물렀다.

사업별로 편의점 영업이익은 전년비 5.9% 감소한 663억 원, 매출은 3.0% 늘어난 1조 8,160억 원을 기록했다.

아이스크림 소매점, 커피숍 등과의 경쟁 심화로 빙과류·유제품 매출이 줄은 데다, 코로나19로 인한 학사일정 지연과 재택근무 증가 등이 방문자 감소로 이어졌다.

지난 5월 `남혐 포스터`로 인한 불매운동의 영향이란 분석도 나오는데, 실제로 당시 GS25가맹점주협의회가 영업 차질을 호소하며 회사에 대책을 촉구하기도 했다.

수퍼 영업이익은 31억 원 매출은 2,974억 원으로 각각 6.1%, 5.5% 감소했는데, 지난해 2분기 재난지원금 사용으로 인한 역기저 효과라는 분석이다.

호텔은 투숙률 일부 개선 효과에 힘입어 매출은 46.0% 증가한 526억 원, 영업손실 75억 원을 기록하며 적자폭을 줄였다.

GS리테일은 "7월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강화로 일부 지역 영향이 있을 것"이라며 "중점 상품 및 시즌 상품 마케팅을 강화하고 다양한 프로모션 행사를 진행해 성수기 매출을 극대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승완기자 pswan@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