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2Q 영업익 167% 증가…고인치 비중 5.4%p↑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의 연결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1,871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7.1%가 증가한 규모로, 같은 기간 매출은 32.4% 늘어난 1조 8,063억 원을 기록했다.

한국타이어는 2분기 들어 유럽과 미국 시장의 타이어 수요 회복세가 뚜렷해지면서 신차·교체용 타이어 판매가 크게 증가한 덕분에 이 같은 실적을 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유럽과 중국에서 18인치 이상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 판매 비중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6%p, 8%p 높아지는 등 고인치 타이어 판매 비중만 5.4%p 상승한 38%를 기록할 만큼 질적 성장을 이뤘다고 덧붙였다.

한국타이어는 최근 독일 완성차업체 `폭스바겐`과 `아우디`에 전기차용 타이어 `벤투스 S1 에보3 ev`를 공급하며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있지만 선복 부족으로 국내 공장 가동이 원활하지 않은 데다 원자재 값마저 오르면서 영업이익률이 매우 낮다고 스스로 진단했다.

그럼에도 올해 매출 7조 원 달성을 목표로, 올 하반기 계속해서 고인치 타이어 판매를 늘리고 고급 완성차업체와의 파트너십 확장과 전기차 시장 선점 등을 통해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데 더욱 힘을 쏟겠다고 다짐했다.

임원식기자 ryan@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