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상반기 및 2021년 상반기 매출액/ 영업이익

2020년 상반기 및 2021년 상반기 매출액/ 영업이익

SK이노베이션은 4일, 2분기 잠정 실적공시를 통해 매출은 11조 1,196억 원, 영업이익은 5,065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55.9%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해 9,628억 원이 증가한 수치다.

SK이노베이션 측에 따르면 유가와 석유 화학 제품 가격 상승, 배터리 판매 실적 호조 영향이 컸다.

SK이노베이션은 이로써 올해 들어 2분기 연속으로 5천억 원 이상의 영업 이익을 달성했고, 반기 영업이익은 1조 원을 돌파했다.

특히 배터리 사업은 2분기 연속 5천억 원 이상의 매출을 달성해 상반기 최초로 매출액 1조 원을 돌파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석유사업 영업이익은 정제마진 하락과 유가 상승 폭 축소에 따른 재고 관련 이익 감소 영향 등으로 전 분기 대비 1,830억 원 감소한 2,331억 원을 기록했다.

미국 및 유럽 내 코로나 백신 접종 확산에 따른 수요 기대감으로 휘발유, 등유, 경유 등 주요 석유 제품 크랙이 상승했으나 중질유 크랙 하락으로 정제마진은 전분기 대비 하락했다.

화학사업 영업이익은 PX 공정 정기보수 영향 등으로 판매 물량이 일부 감소하고 재고 관련 이익이 줄었으나, 아로마틱 계열 스프레드상승 등 마진 개선 영향 등으로 전 분기 대비 496억 원 증가한 1,679억 원을 기록했다.

윤활유사업은 정유사 가동률 축소 등 타이트한 기유 수급 상황으로 인해 마진이 큰 폭으로 증가해 전 분기 대비 894억 원 증가한 2,265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지난 2009년 자회사로 분할 이후 역대 최고 분기 영업이익을 거두며 SK이노베이션의 실적을 윤활유사업이 견인했다.

배터리사업은 신규 판매물량 확대로 매출액 6,302억 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매출액 3,382억 원 대비 약 86% 증가했다.

올해 1분기 5,236억 원에 이어 2분기 6,302억 원을 달성해 2분기 연속 5천억 원을 돌파했다.

소재사업 영업이익은 리튬이온배터리분리막(LiBS) 중국 공장의 추가 가동 및 생산 안정화에 따른 판매량 증가로 전 분기 대비 97억 원 증가한 414억 원을 기록했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 사장은 "SK이노베이션이 2017년부터 시작한 친환경(Green) 중심으로의 딥체인지와 혁신의 성과가 점차 가시화 되고 있다"라며, "배터리와 소재 등 그린 사업을 새 성장축으로 키우는 동시에 기존 사업을 친환경 비즈니스로 전환해 파이낸셜스토리를 완성하기 위한 강력한 실행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민화기자 mhso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