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로 9㎞`…세계 전기차 중 전비 가장 좋은 차는

르노 조에가 전 세계에서 판매 중인 주요 전기차 중 실제 전비가 가장 좋은 차로 꼽혔다.

글로벌 자동차 전문 매체 모터원과 인사이드EV가 글로벌 전기차 모델 18개를 대상으로 전비 테스트를 한 결과 르노 조에가 1위를 차지했다.

테스트는 최고 온도 31도의 하계 시즌에 이탈리아 로마에서 포를리까지 약 360㎞의 거리를 재충전 없이 주행하는 방식으로 진행했으며, 각 차량의 100㎞당 소모 전력을 측정해 순위를 매겼다. 순위가 높을수록 1㎾의 전력으로 더 많은 거리를 갈 수 있다는 의미다.

르노 조에는 100㎞당 11.0㎾의 전력을 소모, 테스트 참여 차량 중 1㎾로 9㎞ 이상 주행이 가능한 유일한 전기차로 나타났다.

르노 조에는 2012년 첫 출시 이후 작년까지 총 27만9천331대가 판매된 유럽 전기차 시장 누적 판매 1위 모델이다. 이번 테스트에서도 르노 조에는 급속 충전시 35∼45㎾의 충전량이 안정적으로 유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2위는 BMW i3 REx였다. BMW i3 REx는 100km당 11.4kW의 전력을 소모하며 조에와 근소한 차이를 보였다. 1㎾당 주행 가능 거리는 8.77㎞였다.

테슬라 모델 3 스탠다드 레인지 플러스(100km당 11.9kW)와 64kWh 용량의 배터리를 탑재한 현대 코나 일렉트릭(100km당 12.0kW) 등이 뒤를 이었다.

이 중 르노 조에와 테슬라 모델 3, 현대 코나 일렉트릭 등은 국내에서 판매 중인 모델과 같은 사양이다.

르노 조에의 경우 국내 판매 모델에 유럽 사양과 동일한 54.5kWh 용량의 배터리를 탑재했으며, 완충시 309km(WLTP 기준 395km)를 달릴 수 있다. 50kW급 DC 급속충전기를 이용하면 30분 충전으로 약 150km를 달릴 수 있다.

이밖에 국내 완성차 업체 중에서는 64kWh 용량의 배터리를 탑재한 기아 쏘울이 100㎞당 15.29㎾의 전력을 소모해 1㎾당 6.29㎞를 주행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돼 9위에 이름을 올렸다.

현대차 아이오닉 5와 기아 EV6 등은 이번 조사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